순교자의 소리-‘무서운 책’을 받고 감사하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
MP3 플레이어로 오디오 성경을 듣고 있는 북한 사람 ©한국VOM

한국 순교자의 소리(이하 한국 VOM, 대표 현숙 폴리)가 그들의 성경 배포 사역을 통해 오디오 성경을 수령한 북한 해외 노동자들이 보내온 간증문을 13일 공개했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이 쓴 간증문을 보면 전에 성경을 ‘가장 공포스러운 것’, ‘두려운 책’, 심지어 ‘사악한 물건’으로 여겼었지만 성경 말씀을 직접 들어본 지금은 진심으로 감사할 뿐 아니라 하나님 말씀의 능력으로 ‘정신적 노예 상태’와 ‘어리석음’에서 해방될 수 있었다고 간증한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한국 VOM이 북한의 해외 노동자와 중국에 인신매매로 팔려온 북한 여성은 물론이고 북한 내부 주민들에게도 북한 방언으로 인쇄된 성경과 오디오 성경을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로 북한 정부가 국경을 봉쇄하면서, 많은 북한 노동자들이 귀국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중국에 장기적으로 체류하면서 북한의 집에서는 구할 수 없는 자료들을 접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났습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한 북한 노동자가 쓴 간증문 내용을 인용하며 “조선에 있었으면 절대로 못 보았을 것”이라며 “공포스러운 것이 기독교 성경책이니까. 중국에서는 조선보다 보는 게 많고 마음이 열려서 이렇게 무서운 성경을 본다”라고 말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성경은 마스크나 약품이나 위생용품 같은 품목들이 담긴 작은 생필품 꾸러미와 함께 북한 사람 개개인에게 직접 배포된다. 배포는 북한의 지하교인이나 순교자의 소리가 사역하는 나라에 있는 북한 주민들에 의해 이뤄진다.

현숙 폴리 대표는 북한 노동자들에게 오디오 성경을 배포하는 것이 위험한 사역이라고 말한다.

“한 노동자는 ‘엠피5를 통해 성경이라는 것을 처음 접했을 때 막 무섭고 두렵고 고통스러웠습니다. 제가 드디어 마수에 걸렸구나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이것을 전달해 준 사람을 고발할까도 생각했습니다’라고 썼습니다.”

그러나 현숙 폴리 대표는 오디오 성경을 청취한 북한 노동자들이 거의 대부분의 경우에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다고 했다. “한 노동자는 ‘제 일생에 하나님이라는 존재를 몰랐다면 그냥 정신적 노예로 비참하게 인생을 마무리했을 것입니다‘라고 간증했고, 또 다른 사람은 ’전에 저는 북한의 한 도시에서 점쟁이를 찾아가 앞날을 물었습니다. 무엇을 원할 때 귀신에게 빌었습니다. 성경을 처음 접하면서 조선의 많은 사람이 얼마나 어리석고 저도 얼마나 어리석은지 깨달았습니다. 이제는 진짜 기도합니다. 제 운명과 미래가 하나님께 있다는 것을 믿습니다‘라고 간증했습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지난 5월과 6월에 작성된 이 간증문들이 이번 주에 순교자의 소리에 전달됐다고 말한다. 간증문 원본은 아래와 같이 공개했다. 작성자의 안전을 위해 세부적인 정보는 다소 수정했다.

1. 여기 우리 작업장에는 여자들이 매우 많습니다. 그래서 싸움도 많고 아픈 사람도 많습니다. 갇혀서 일하고 자고 또 일하고 마치 노예가 된 것 같습니다. 우리는 왜 이렇게 살아야 하는지, 누군가가 건네준 오디오 성경으로 하나님 말씀을 매일 듣지 않았다면 저도 주변의 친구들도 미치거나 병들어 죽어갔을 것입니다. 우리가 고통스럽지만 꼭 그렇지 않은 것은 하나님과 함께 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은 제 고난과 고통을 다 알고 계시고 슬퍼하는 자와 동행하고 계신다는 믿음이 생겨났습니다. 이제는 하루하루가 고통이 아닌 기도로 함께하고 있으며 저는 믿음으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고맙습니다. 조선에서 온.

2. 안녕하십니까 처음 오디오 성경을 통해 성경이라는 것을 처음 접했을 때 막 무섭고 두렵고 고통스러웠습니다. 제가 드디어 마수에 걸렸구나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이것을 전달해 준 사람을 고발할까도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얼마나 어리석은 생각을 했는지 지금 너무 부끄럽습니다. 제 일생에 하나님이라는 존재를 몰랐다면 저는 과연 어떤 사람이었을까, 그냥 정신적 노예로 비참하게 인생이 마무리되었을 것입니다. 이제 저는 두렵지 않습니다. 설마 죽는다 해도 믿음이 있어서 천국이라는 곳에 갈 것입니다. 우리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이 지옥이 아닌 천국에 가야 하기 때문에 제 소망은 제 믿음을 주변과 나누어야 하겠다는 결심입니다. 오늘의 제가 있게 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조선에서.

순교자의 소리-‘무서운 책’을 받고 감사하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
한국VOM이 공개한 북한 주민의 편지 원문 일부©한국VOM

현숙 폴리 대표는 북한 노동자들이 매일 장시간 노동하고 북한 정부가 이들을 삼엄하게 감시하기 때문에, 순교자의 소리 사역자들은 성경을 수령한 노동자들과의 개인적인 관계 형성을 기대하기 보다 하나님의 말씀의 능력에만 의지해야 한다고 말한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것이, 선구자적인 존 로스(John Ross) 선교사를 필두로 한국 교회 초창기 외국 선교사들이 사용했던 전략이라고 말한다.

“존 로스 선교사님은 사람들이 선교사와의 관계보다 자국어로 된 성경책을 읽거나 들음으로써 예수님을 직접 만난다고 믿었습니다. 이 오디오 성경을 수령한 북한 노동자들은 오직 그들의 성경 읽기와 듣기를 인도하시는 성령님께 양육받습니다. 존 로스 선교사님이 생존해 계신다면 이를 보고 크게 기뻐했을 것입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북한 노동자들과 성경 수령자들의 안전을 위해 순교자의 소리에서 매년 배포하는 성경의 구체적인 수량이나 배포 수단 및 방법 등은 공개할 수 없으나 “보통 매년 4만 권에서 5만 권의 조선어 성경을 인쇄물과 전자 형식으로 한국 이외의 지역에 거주하는 북한 주민들에게 배포한다”고 말한다. 또한 현숙 폴리 대표는 순교자의 소리에서 매일 북한에 송출하는 5 개의 단파와 AM 라디오 방송에서도 조선어 성경을 낭독한다고 언급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V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