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한국 순교자의 소리
한국 순교자의 소리(대표 현숙 폴리, 이하 한국 VOM)가 “러시아의 통제 아래 놓이게 된 지역에 있는 4개의 개신교 교회가 현재 탄압받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해당 지역의 목회자 두 명이 최근 구금되었다가 석방되었다는 보고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러시아 당국자들과 군인들이 자포리자(Zaporozhye) 지역의 바잘리예프카(Vasilyevka) 교회를 비롯한 도네츠크 지역의 3개 교회, 즉 마리우폴(Mariupol)시에 있는 중앙 침례교회(Central Baptist Church)와 구세주 그리스도 교회(Church of Christ the Saviour), 그리고 만후쉬(Manhush)에 있는 한 교회에 들이닥쳐 수색하고 장비를 압수하고 문서를 요구하는가 하면 교인들을 건물에서 강제로 내쫓았다”고 했다.

한국 VOM은 핍박받는 기독교인에 관한 러시아어 페이스북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또 도네츠크와 자포리자 지역을 포함한 우크라이나 전역의 분쟁 지역에 있는 기독교인 및 교회들과의 개별 소통 채널도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현숙 폴리 대표는 그 지역 교회 지도자들이 기도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한다.

“지난 3월, 마리우폴의 중앙침례교회는 순교한 성도 2명의 장례식을 거행했습니다. 이 2명의 성도는 다른 성도 3명과 함께, 마리우폴이 공격당했을 당시 교회 지하실에 피신했던 시민 200명을 보살피고 필요한 물품을 배급하며 사역하고 있었는데, 이들이 탄 승합차가 러시아군의 수류탄에 맞는 바람에 5명 모두 숨졌습니다. 현재 마리우폴은 러시아의 통제를 받고 있습니다. 교회 건물은 파괴되고 지하실만 남아 있습니다. 지난 6월 12일 일요일에는 100명 남짓 남은 교인들이 모여 예배드렸는데, 갑자기 무장한 사람들이 들이닥쳐 협박하며 교회의 등록 서류를 요구했습니다. 정말 안타깝게도, 그들은 원본 서류를 가져갔습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지난 6월 15일이나 16일, 당국자들이 마리우폴에 있는 구세주 그리스도 교회의 한 사역자를 찾아가 교회의 등록증을 제시할 것을 요청했다는 보고도 받았다고 밝혔다.

“그 사역자는 교회 지도자가 등록증을 갖고 있는데 현재 그 지도자가 도시에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당국자들은 교회 등록증 문제와 관련하여 자신들의 사무실을 방문하라고 그 사역자에게 지시했습니다. 사역자는 당국자들의 사무실을 방문했고, 다행히 당국자들은 더 이상 질문이 없다고 그 사역자에게 말했습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마리우폴에서 30km 떨어진 만후쉬 마을의 상황이 더 심각했다고 말했다. “순교자의 소리는 지난 6월 15일이나 16일, 러시아 군대가 성도들을 기도원과 재활 센터에서 강제로 몰아냈다는 보고를 받았습니다.”

바잘리예프카(Vasilievka)에 있는 교회의 사역자도 6월 15일부터 16일까지 러시아 당국자들의 방문을 받았다고 순교자의 소리에 아래와 같이 보고했다고 한다.

“러시아 정보부 요원 몇 명이 기도의 집에 들어오더니 거기 있던 사람들 명단을 다 기록했고, 이제 교회도 폐쇄할 것이며 집회도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지도자들의 사택을 수색한 뒤에 조사 명목으로 노트북과 핸드폰을 가져갔습니다. 정보부 요원은 이렇게 하는 것으로 조사가 끝난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교회와 가족들을 돌보시고 보호해 주시도록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순교자의 소리는 그 지역의 교회 지도자 두 명이 구금되었다가 풀려났다는 보고도 받았다고 전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자포리지야 지역 방위본부는 바잘리예프카에 있는 한 침례교회의 니콜라이 졸로반(Nikolai Zholovan) 목사님이 지난 6월 18일 당국에 구금됐다가 풀려났다고 발표했다”며 “또한 그 지역 수의사이기도 한 멜리토폴 생명의 근원 교회(Melitopol Source of Life Church) 발렌틴 주라블레프(Valentin Zhuravlev) 목사님도 지난 6월 18일 도시 광장에서 열린 비정치적 초교파 공개 기도회에 참가했다가 무장한 러시아 군인들에게 구금되었다가 풀려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 지역 교회들이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계속 교회의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고 말한다.

“현지 성도들은 교회 건물을 사용 가능한 상태로 재건하려 노력하고 있지만 건축 자재와 전기도 부족하고 외부와 소통도 할 수 없기 때문에 어렵다고 말합니다. 마리우폴 지역의 한 교회 지도자는 그 지역을 점령한 러시아 당국이 미국이나 유럽, 우크라이나를 통해 들어오는 인도적인 지원을 허용하고 있지 않지만, 러시아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이 현재 마리우폴의 성도들을 돕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마리우폴 지역의 모든 교회가 탄압받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한 교회의 지도자는 자신들은 당국으로부터 어떠한 괴롭힘도 당하지 않았다고 우리에게 전했습니다. 이들은 자유롭게 예배드릴 수 있고, 훼손된 건물을 복구하는 다른 교회들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떤 교회의 지도자는 그 지역을 점령한 러시아 당국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교회들에 집중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점령 당국은 비등록 침례교회처럼, 일반적으로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되어 있지 않는 교회들에는 간섭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마리우폴 지역 교회 지도자들은 점령 당국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등록된 교회들을 불법으로 간주한다고 말합니다.”

그 지역의 한 교회 감독은 점령 당국이 등록 서류를 요청하는 경우, 원본을 절대 넘겨주지 말 것을 지역 교회 사역자들에게 충고했다고 순교자의 소리에 전했다고 한다. 현숙 폴리 대표는 “대신 교회들이 교회 직인과 담임 목회자의 서명이 날인된 등록 서류 사본을 준비해두었다가, 당국이 요청하면 제출해야 한다고 말한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점령 당국이 원본을 가져간 다음, 해당 교회가 적법하게 등록되어 있지 않다고 주장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등록 문제를 처리하는 것이 그 지역의 교회들에는 그리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라고 설명한다. “2014년, 친러시아 세력이 우크라이나의 도네츠크 지역과 루한스크 지역에서 소위 인민공화국을 선포한 이후, 그 지역 개신교 교회들은 당국에 등록을 해야 하고, 당국이 요청하면 등록필 사본을 제시해야 합니다. 한 교회 지도자는 당국자들이 용인하는 장소와 시간에만 예배를 드릴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는 ‘당국자들은 복음에 관련된 모든 것은 미국이 심은 것으로 간주합니다. 여기서는 오직 러시아 정교회 모스크바 총대주교만이 교회 운영권을 갖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순교자의 소리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충돌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신실한 증인의 사명을 계속 담당하고 있는 현지 교회 성도들과 기독교인 개개인에게 긴급 지원을 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매번 전선이 이동할 때마다 우리 기독교인들은 그 전선의 바로 뒤에서 현재 사역하고 있는 교회들과 기독교인 개개인을 위해서 기도해야 합니다. 순교자의 소리의 부르심은 자신들의 목숨을 대가로 지불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이 땅위의 모든 나라보다 하나님 나라가 최우선이라는 것을 신실하게 증언하고 있는 아주 작은 교회들과 기독교인들을 돕고 지원하는 것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