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로교회 총회 설립 110주년 기념대회 준비위 출범예배
출범예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장로교회 총회설립 110주년 기념대회 준비위원회 출범예배 및 출범식이 24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소재 한국교회100주년기념회관 그레이스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의 예배에선 고영기 목사(예장합동 총무)의 인도로 다 같이 찬송가 210장을 부른 후 김은경 목사(기장 총회장)의 기도, 김명희 목사(예장보수개혁 총회장)의 성경봉독에 이어 김기남 목사(예장개혁 총회장)가 ‘코람데오 신앙’(요나 1장 3절)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김기남 목사는 “110년이라는 스펙을 자랑하기 보단, 투명하게 세상 사람들의 지지를 받는 한국장로교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다 같이 찬송가 220장을 부른 후 류영모 목사(예장통합 총회장)의 축도와 조강신 목사(예장대신 서기)의 광고로 예배는 마무리 됐다.

이어서 김보현 목사(예장통합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된 출범식은 류영모 목사(예장통합 총회장)의 인사말씀, 고영기 목사(예장합동 총무)의 조직발표, 변창배 목사(CTS다음세대운동본부장)의 기본계획안 발표 순서로 진행됐다.

류영모 목사는 “전 세계에서 추산된 장로교인은 1,800만 명인데 이 중 500만 명이 한국 장로교인이다. 전 세계에서 한국 장로교의 중요성은 크다. 한국 장로교회가 한국에서 출범한지 110주년인데,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우리는 새로운 길을 만들어야 한다. 110주년 대회를 통해 이 시대의 장로교회의 역사적 위치를 다짐하고 포스트 코로나의 길을 만들자”고 했다.

류 목사는 “유럽과 미국 교회들은 문을 닫고 있으며 술집 등으로 팔려나가고 있다고 한다. 이를 대비해 한국교회는 우리에게 복음을 전해준 유럽과 미국 교회를 보존하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처럼 한국 장로교회의 역할과 책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로운 선교의 바람이 불길 바란다”고 했다.

이후 고영기 목사의 조직발표에 따르면, 한국장로교회 총회 설립 110주년 기념대회의 대회장에는 배광식 목사(예장 합동)·류영모 목사(예장 통합)·장종현 목사(예장 백석)가 이름을 올렸다. 상임대회장에는 강학근 목사(예장 고신)·김은경 목사(기장)·김원광 목사(예장 합신)·이정현 목사(예장 대신)·김기남 목사(예장 개혁)가 이름을 올렸다.

준비위원장은 고영기 목사(예장 합동), 총무는 김보현 목사(예장 통합), 사무총장은 변창배 목사(예장 통합, CTS TV)다. 이날 출범식은 참석자들이 합심으로 기도한 뒤 황연식 목사(예장호헌 총무)의 마무리 기도로 끝났다.

한편, 변창배 목사의 기본계획안 발표에 따르면, 9월 4일에는 대한민국 모든 장로교단과 지교회들이 같은 성경 본문을 주제로 예배를 드린다. 이를 위해 모범설교문, 기도문 등을 배포한다. 8월 26일에는 각 장로교단장과 총무·임원 등이 충현교회에서 모여 행사를 연다. 또 기념대회 주제와 관련해 각 교단의 신학자들이 저술한 논문을 총망라한 논문집도 발간할 예정이다.

이 밖에 한국 장로교의 110주년을 기념하면서 지난 과오를 회개하고 앞으로 나갈 길을 모색하고자 50분 짜리 다큐멘터리도 제작한다. 8월 23일 시사회도 연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장로교회110주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