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
국제법률대학원 졸업식에서 학위를 수여받는 모습(왼쪽부터 Eric Enlow 국제법률대학원장, 유어진 학생). ©한동대 제공

지방의 한 대학이 국제적 역량을 갖춘 미국 변호사를 꾸준히 배출해 오고 있다. 한동대(총장 최도성) 국제법률대학원은 지난 2월 미국 워싱턴 D.C.에서 실시된 미국 변호사 시험에서 21명이 합격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에 합격한 유어진(여, 27세)씨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라 시험을 위한 접수과정부터 출국 일정까지 모든 것이 쉽지 않았다”며 “여러 여건상 혼자 시험 준비를 했지만 가까운 선배 및 동기들의 조언을 참고하며 저에게 맞는 공부 방법을 미리 고민하고 결정해 두었던 것이 많은 양의 공부를 하는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또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에서 배운 나눔과 섬김을 실천하며 실력과 성품을 갖춘 변호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이 최근 3년간 배출한 미국 변호사 수만 하더라도 100여명을 넘어설 만큼 국제법 분야의 명문 로스쿨로 발돋움 중이며, 개원 이후 배출된 누적 변호사 수는 536명에 이른다.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은 글로벌시대를 선도할 국제적 법조인 양성을 목표로 2002년에 개원해 현재까지 졸업생의 약 70% 이상이 미국 변호사 시험에 합격하는 등 국내외 해외 법무 분야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한편,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은 미국 로스쿨 교육과정과 동일하게 운영하며, 전원 미국 변호사 출신 교수진, 100% 영어 수업으로 진행된다. 또한 재학 기간에 로펌 및 기업 법무팀, 정부 기관, NGO 등에서 인턴십 활동을 하며 이론적 지식을 실무에 반영하는 능력도 배양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 #최도성총장 #미국변호사시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