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충남기독교연합회 쓰레기 분리수거 협약
©충남도 제공

제52회 지구의 날을 맞아 충남기독교총연합회가 폐자원 수거 및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충남도와 손을 맞잡았다.

양승조 지사는 지난 2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안준호 충남기독교총연합회 총회장(천안 열매맺는교회 담임목사), 안병찬 천안시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천안 참아름다운교회 담임목사)을 비롯해 15개 시·군 기독교연합회 대표와 ‘폐자원 수거 사각지대 해소 및 고품질 재활용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지난해부터 투명 페트병별도 배출제를 도입‧시행 중”이라며 “그러나 도내 농어촌 지역은 폐자원 분리수거 장소가 분산돼 있는 데다, 주거지와의 거리도 먼 탓에 제도 정착에 한계가 있어왔다”고 했다.

이어 “이번 협약은 농어촌 지역 등의 폐자원 분리수거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고부가가치 폐자원 재활용 촉진을 위해 마련했다”며 “교회에 분리수거함을 설치하고, 신도들이 교회에 나올 때 폐자원을 가져와 별도 배출토록 함으로써 농어촌 지역별로 수거율을 높이고, 범도민 운동으로 자연스럽게 확산 될 수 있도록 한다는 복안”이라고 했다.

협약에 따르면, 도는 충남기독교총연합회 소속 교회 내에 투명 페트병, 종이팩, 폐건전지, 아이스팩 등 재활용 가능 재생원료 분리수거함 설치를 지원한다. 또 분리 배출 활성화를 위한 교육‧홍보 등 행‧재정적 지원도 실시한다.

충남기독교총연합회는 소속 교회 내에 분리수거함을 설치‧관리하고, 교인들의 참여와 실천을 유도키로 했다. 분리수거함 설치에는 올해 우선 100개 교회가 참여할 예정이다.

도는 “이들 100개 교회에서 투명 페트병만 연간 31만 개를 수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는 재활용 기능성 의류 6만 장을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온실가스 감축량은 27톤으로, 나무 3375그루 이상 심는 효과를 올릴 수 있다”고 했다.

충남기독교총연회는 올해 100곳을 시작으로, 분리수거함 설치 참여 교회를 전체 3400여 곳으로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온실가스 배출량의 3.8%는 플라스틱 때문이지만, 우리나라 폐플라스틱 재활용률은 22%에 불과하다”며 “하나뿐인 지구를 가꾸고 환경을 보전하는데 지역사회가 절박한 마음으로 실천해야 한다. 작은 것부터 생활 속에서 하나하나 실천해야 하며, 가장 쉬운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쓰레기 분리수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구의 날을 맞아 충남기독교연합회와 함께 지구를 지키기 위한 실천 노력을 다짐했다”라며 “지역사회의 미래를 향한 종교와 행정의 연대와 협력이 충남을 빛내는 또 하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충기총 #충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