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포스코청암상 시상식
포스코청암재단이 4월 6일 포스코센터에서 제16회 ‘2022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남기태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 조진경 십대여성인권센터 대표, 유해근 재한몽골학교 이사장, 차기철 ㈜인바디 대표이사,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 ©포스코청암재단 제공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이 6일 포스코센터에서 제16회 2022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과학상의 남기태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 교육상의 유해근 재한몽골학교 이사장, 봉사상의 조진경 십대여성인권센터 대표, 기술상의 차기철 ㈜인바디 대표이사에게 각각 상패와 상금 2억 원을 수여했다.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포스코청암재단은 우리사회와 인류가 당면한 과제에 대해 창조적이고 헌신적인 자세로 도전하고 계신 분들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과 헌신을 하고 계신 분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응원함으로써 우리사회를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가는 길에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상 수상자인 유해근 재한몽골학교 이사장은 ‘모든 아동∙청소년들은 공평하게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라는 신념을 바탕으로 교육 사각지대에 놓인 몽골 이주 노동자 자녀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만들고자 1999년 재한몽골학교를 설립하였다. 이후 23년간 우리나라에 거주하고 있는 몽골학생들에게 인재육성 교육을 실시하며 다문화 시대에 필요한 아시아 이주배경 아동∙청소년들을 위한 새로운 교육 모델을 제시해 왔다.

이 외에 과학상을 수상한 남기태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는 세계 최초로 자연계에만 존재하는 ‘카이랄’ 구조를 인공적으로 금속에 구현하는데 성공하여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신소재 개발이 기대되며, 봉사상 수상자인 조진경 십대여성인권센터 대표는 2012년 국내 최초로 성착취 피해아동 청소년을 지원하는 ‘십대여성인권센터’를 설립하여 피해아동청소년의 재활을 위한 상담 및 통합지원을 전개, 기술상 수상자인 차기철 ㈜인바디 대표이사는 손잡이를 잡는 것만으로 인체에 미세한 전기를 흘려보내 인체 부위별 수분량을 측정하고 이를 토대로 근육량, 체지방, 단백질, 무기질, 골격 등의 상세한 체성분을 분석해 내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하여, 인바디를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헬스, 메디컬 브랜드로 성장시켰다.

한편, 올해 시상식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상자와 포스코청암상 관계자 등 최소 인원만 시상식장에 참석하였으나, 시상식 전 과정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하여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시상식을 함께 할 수 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포스코청암재단 #포스코청암상 #유해근 #교육상 #재한몽골학교 #나섬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