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군 당국이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에 집결한 러시아 병력의 공격 가능성을 거듭 경고하고,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28일(현지시간) 국방부 브리핑에서 아직 러시아가 침공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면서도 포병대 등 지상 전력과 항공 전력을 갖췄다며 "그들은 아주 작은 경고로 (공격을) 개시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러시아 지도부가 택할 수 있는 광범위한 규모의 옵션이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내 관점에서 그들이 택해야 할 최선의 옵션은 차이를 해결할 외교적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밀리 의장은 실제 충돌이 일어날 경우 "매우 중대할 것이고, 상당한 사상자를 낼 것"이라며 "이는 무시무시할 것이다. 끔찍할 것이다. 이는 필요한 일이 아니며, 우리는 외교적인 결과 도출이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함께 브리핑에 나선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병력을 사용할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믿지는 않는다"라면서도 "확실히 지금 그에게는 (침공) 역량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가 사용 가능한 다양한 옵션이 있다"라며 "도시와 중요 지역 장악", "강압적인 행위와 도발적인 정치 활동", "독립 지역 인정" 등을 예로 들었다. 또 러시아 국영 언론의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상황 보도도 거론했다.

오스틴 장관은 "이게 바로 러시아의 플레이북에서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들은 우리를 속일 수 없다"라며 "우리는 돈바스 지역 향후 침공·공습 구실을 만들 가능성이 있는 러시아의 오정보에 집중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를 향해 "충돌은 불가피한 일이 아니다"라며 "여전히 외교를 위한 시간과 공간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도 옳은 일을 할 수 있다"라며 "지금의 상황이 갈등으로 이어질 이유는 없다"라고 했다.

한편 미국 국방부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신속대응군(NRF) 지원 등에 대비해 자국 병력 8500명에 경계를 강화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아직 실제 배치 명령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이들 병력의 움직임도 관심사다.

오스틴 장관은 이와 관련, "NRF가 활성화할 경우 나토에 대한 우리 약속에 부응할 준비가 됐다는 점을 명확히 하는 게 우리의 주안점"이라며 보다 짧은 시간 안에 병력이 배치되도록 담보하는 게 목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의 행보를 거론, "우리는 계속 그가 뭐라고 말하는지 귀를 기울일 것이고, 무엇을 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푸틴 대통령이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거듭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아울러 "국방부는 러시아의 행동에 대응해 우리 국가 안보 이익을 수호하기 위한 선택지를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계속 제공할 것"이라며 "나토 동맹국과 계속 단합할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우크라이나 #러시아 #푸틴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