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Pixabay

우리는 우리의 안전이 위협을 받으면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막대기나 총을 움켜쥔다. 그리고는 우리의 생존은 정말 중요한 것이라고 말한다.

(중략)

나는 나의 막대기와 총을 알고 있다.

(중략)

때로는 돈이나 학위이고, 때로는 다른 사람이 갖지 못한 사소한 재능이고, 때로는 특별한 지식이나 숨겨진 기억이며, 차갑게 노려보는 것까지도…

그리고 나는 통제하는 데 필요하다면, 별다른 주저함 없이 재빨리 그것을 움켜쥔다. 나는 그 사실을 온전히 인식하기도 전에 내 친구들을 밀쳐내 버린다. 아마도 그 과정에서 나는 그들에게 상처를 줄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를 보고 울고 계신다. 우리가 자아 정체성을 찾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나 우리는 하나님으로부터 그리고 서로에게서 분리되고, 우리의 삶은 악마적(분열시키는)으로 되기 때문이다.

헨리 나우엔 「영성에의 길」 중에서

출처: 햇볕같은이야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하나님의눈물 #풍성한묵상 #햇볕같은이야기 #헨리나우웬 #영성에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