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퇴직을 앞둔 한남대학교 교직원들이 30여 년간 일해 온 대학에 발전기금을 쾌척했다. ©한남대 제공

퇴직을 앞둔 한남대학교 교직원들이 30여 년간 일해 온 대학에 발전기금을 쾌척했다.

25일 오전 10시 한남대 본관 총장실에서 발전기금 기탁식이 열려 2월말 퇴직 예정인 임경묵 팀장(탈메이지교양교육대학 교학팀)과 윤인영 차장(학사관리팀)이 이광섭 총장에게 각각 1500만원, 2000만원을 전달했다.

임경묵 팀장은 지난 1989년 입사해 33년간 한남대에서 근무하며 교양융복합대학 교학팀장, 구매관재팀장, 평생교육원 사무팀장 등을 역임했다. 윤인영 차장은 1983년 입사해 39년간 경리팀과 총무인사팀, 연구지원팀 등에서 근무하며 대학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이광섭 총장은 “젊음을 다 바쳐 헌신해온 대학을 떠나면서 아름다운 기부를 실천한 두 분의 발자취를 구성원들이 오래도록 기억하면서 그 소중한 뜻에 따라 대학 발전에 더욱 노력하겠다”며 감사를 표했다.

한편 임경묵 팀장과 윤인영 차장은 ‘한남사랑 100인의 기부’ 운동의 제76호, 77호 기부자로 이름을 올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 #학교발전기금 #교직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