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그래함 로츠
앤 그래함 로츠 여사와 그녀의 딸 레이첼-로츠. ©앤 그래함 로츠 페이스북 캡처

故 빌리 그래함 목사의 손녀인 레이첼-루스 로츠가 희귀 질환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입원했다 최근 퇴원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레이첼-루스 로츠의 어머니이자 빌리 그래함 목사의 딸인 앤 그래함 로츠 목사는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딸이 현재 입원해 있다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그래함 로츠 여사는 “난 심장 질환으로 고통받는 이들을 위해 여러 차례 시편 73편 26절 말씀으로 기도했다. 나의 육체와 심장은 무너질지 모르지만 하나님은 마음의 힘이자 영원한 분깃이시다”라며 “딸에 대한 약속으로 굳건한 믿음을 지키고 있다”고 했다.

그녀는 “딸은 지난주 토요일 심장마비로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고, 도뇨관 삽입술을 받았다. 주일 오후 두번째 심장마비를 일으켰고, 또 다른 도뇨관 삽입술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딸의 심장에는 통상적인 형태의 마비를 일으킬 수 있는 막힘이 없었다는 것이 의문이다. 그녀의 병은 ‘상심증후군’(broken heart syndrome)이라는 매우 드문 질환으로, 알려진 원인은 없다. 이 글을 쓰는 동안 딸은 여전히 입원 중이며, 검사가 이어지는 며칠 동안 더 입원해 있을 것”이라고 했다.
14일 로츠 여사는 “딸이 집에 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딸의 사진을 게재한 그녀는 “이 사진은 레이첼-로츠가 집에 가기로 예정된 날인 오늘 일출 시간에 찍었다”라고 말했다.

사진에서 레이첼-로츠는 병원 침대에 누워 일출을 바라보고 있었다.

그래함 로츠 여사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응답하셨다! 그 분을 찬양하자! 그 분은 어려움을 겪을 때 항상 도와주신다”라고 증언했다.

그녀는 “처음에 의사들은 레이첼-로츠의 심장마비가 상심증후군(broken heart syndrome)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믿었다. 상심증후군은 일반적으로 스트레스 상황과 극도의 감정으로 인해 발생하는 ‘일시적’ 상태”라며 “그러나 공식적인 진단은 더 심각했다”라고 전했다.

그래함 로츠 여사는 “응급실 의사는 처음에 레이첼-로츠가 상심증후군을 앓고 있을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심장전문의는 자발적관상동맥절개(Spontaneous Coronary Artery Dissection)라고 진단했다. 이는 매우 심각며 두번의 심장마비를 초래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해가 뜨는 것처럼 어둠 속에 하나님의 임재와 자비와 지혜와 평화의 빛이 있었다”라며 “레이첼-로츠가 힘과 건강을 회복하고 다시는 심장 관련 문제가 없도록 계속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함께 기도해주셔서 감사하다. ‘나는 주의 힘을 노래하며 아침에 주의 인자하심을 높이 부르오리니 주는 나의 요새이시며 나의 환난 날에 피난처심이니이다’(시편 59:16)”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