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우드 목사 하나님의 성회
미국 하나님의 성회 조지 우드 목사. ©미국 하나님의성회

미국 하나님의성회(AG) 전 총회장 조지 우드(George Wood) 목사가 13일(이하 현지시간) 8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우드 목사는 2021년 8월 30일 식도암 4기 진단을 받고 화학요법과 임상약물 시험 치료를 받았으나 치명적 부작용을 겪으며 치료를 중단했다.

AG는 우드 목사가 이번 주에 논코비드 폐렴에 걸린 후 상태가 악화됐다고 전했다. 그는 사망 직전 가족들과 함께했다고 한다.

우드 목사는 2017년 75세의 나이로 사임하기 전까지 10년간 미국 AG 교단의 총회장을 맡아 왔다. 그의 재임 기간 교단은 꾸준히 성장해 10년 만에 286만 명에서 320만 명에 이르렀다. 회원 교회 수도 13,023개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그의 후임 덕 클레이 목사는 우드 목사를 ‘말씀의 사람’(a man of the Word)으로 불렀고, 그는 다양한 교파의 지도자들에게서 존경받는 오순절 교단의 목회자였다.

클레이 목사는 “그는 뛰어난 지성을 지녔지만, 그것에 의존하지 않고 늘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랐다”면서 “특히 젊은 청년들, 여성들, 소수 민족들에게 의미 있는 자리를 제공함으로써 (기회의) 문을 열어 주는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었다”며 고인을 회상했다.

또 “그가 내린 각각의 결정은 항상 성경을 통해 다뤄졌으며, 내가 더욱 성경을 충만하게 사랑할 수 있게 해주었다. 또한 성경의 명료함으로 문화적인 이슈들을 다룰 수 있는 독특한 시각을 열어 주었다”고 덧붙였다.

우드 목사의 유족으로는 아내 쥬얼과 두 자녀 아들 조지 폴 우드와 딸 에반젤린 호프 조레키가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