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White House/Lawrence Jackson

미국 연방정부 기관이 종교적인 이유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거부한 직원을 추적한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보수주의자들 사이에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컬럼비아 특별구 PSA(Pretrial Services Agency)는 ‘고용 직원 종교적 면제 요청 정보 시스템’을 생성했다고 발표했다. 이 기관은 콜롬비아 특별구에서 재판을 기다리는 피고인을 감독하고 석방 권고를 공식화할 책임이 있다.

이 시스템은 공중보건 비상사태 또는 이와 유사한 건강 및 안전사고 상황에서 연방이 의무화한 예방 접종 요구 사항에 대한 종교적 면제를 요청한 개인의 종교 정보를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록 시스템은 기관이 직원들의 종교적 면제 요청 정보를 수집하고, 저장, 보급하고 폐기하는 것을 지원할 예정이다.

새로운 시스템에 대한 공개 의견은 2월 10일까지 받는다.

보수 싱크탱크 헤리티지 재단(The Heritage Foundation)이 설립한 온라인 뉴스매체 데일리 시그널은 최근 새로운 기록 시스템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는 기사를 보도했다.

헤리티지 에드윈 미즈 3세 법률 및 사법연구센터 법률 펠로우인 사라 파샬 페리와 지안칼로 카나파로는 “새로운 시스템은 코로나19 백신을 종교적 근거로 반대하는 미국인 목록을 수집하기 위한 모델 역할을 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진실한 종교적 신념을 가진 미국인들을 차별 대우하는 데 있어 1위를 차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