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아 샤리부
보코하람에 납치된 기독교 여학생 레아 샤리부.

4년 전 보코하람에 의해 납치된 나이지리아 기독교인 여학생 레아 샤리부의 석방을 위한 노력이 진행 중이라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레아 샤리부는 나이지리아 요베 주 다푸치에 소재한 학교에서 납치된 여학생 110명 중 한 명이었다. 다른 여학생들은 곧 석방되었지만 납치범들은 레이 샤리부가 이슬람 개종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계속 억류된다고 밝혔다.

보코하람은 2018년 10월 레아가 종신노예가 되었으며 포로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세계기독연대(CSW)는 레아 샤리부의 석방 노력이 진행 중이라는 소식을 환영하며 “그녀의 석방을 위한 조치가 오래 전 행해졌어야 한다”면서 나이지리아 정부에 그녀를 구출하기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나이지리아 국방참모본부 럭키 이라보르 장군은 최근 굿모닝 나이지리아 TV쇼와의 인터뷰에서 레아 샤리부를 석방하려는 시도에 대해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레아 샤리부뿐만 아니라 억류된 다른 포로들도 석방되도록 하는 과정에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치복 지역에 거주하던 여학생 한 명이 몇 주 전 구조됐다고 밝혔다. 대부분이 기독교인이었던 치복 지역 여학생 276명은 지난 2014년 테러단체 보코하람에 의해 납치되었다. 이 가운데 100명이 넘는 포로들이 아직 억류돼 있다.

CSW 창립자 머빈 토마스는 “CSW는 레아 샤리부와 다른 포로들을 구출하기 위한 노력이 진행 중이라는 이라보르 장군의 발언을 환영한다”라며 “조치가 늦어진 지 오래다. 우리는 나이지리아 정부가 이러한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