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빅데이타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가 없습니다.) ©Pixabay

3만여 미국 교회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신자를 찾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들 교회는 소규모 회사 글루(Gloo)의 도움을 받고 있다. 글루는 “교회, 사역, 사람들이 서로 연결되는 방식을 재편하고자 하는 개인 성장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이 회사는 “교회가 빅데이터(특히 인간행동 및 상호작용과 관련된 패턴, 추세, 연관성을 밝히기 위해 분석할 수 있는 매우 큰 데이터)로 큰 힘을 부여받기 원한다”고 설명했다고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들의 목표는 아마존이나 구글, 넷플릭스와 같은 대형기업들이 데이터를 사용해 상품과 서비스로 소비자를 타겟팅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사람들을 타겟팅하는 것이다.

글루 측은 “우리는 이것이 옳은 일이라고 믿는다. 그리고 올바른 방식으로 이를 수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WSJ에 보낸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글루의 고객들은 무료 및 프리미엄 사용자가 포함된다. 일반적인 프리미엄 고객은 연간 1천5백불(177만원)를 지불한다고 밝혔다.

교회는 위기에 처한 사람들이 전도활동을 가장 잘 받아들인다고 말한다. 글루는 빅데이터를 사용해 교회가 결혼 문제를 겪고 있거나 우울증이나 불안을 겪고 있거나 약물중독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식별할 수 있도록 돕는다.

캔자스주 캔자스시티 근처의 무종파 기독교 교회인 웨스트사이드패밀리 교회는 온라인 광고를 통해 재정 문제를 겪고 있는 사람들과 전염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찾기 위해 글루를 사용했다고 WSJ에 말했다.

웨스트사이드교회 담임 랜디 프레이지 목사는 “교회는 도움이 필요한 잃어버린 양 한 마리를 찾기 위해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고통과 고립감에 빠진 사람들이 많다. 여러분이 교회에 오지 않으면 교회가 여러분을 찾을 것”이라고 했다.

글루가 이 교회를 위해 지난 9월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교회에서 반경 5마일 이내의 결혼한 부부 중 25%가 이혼 위기에 놓일 수 있다고 예측했다. 또 26%의 가구는 오피오이드 중독의 위험이 있었고 3%의 가구에는 불안하거나 우울한 사람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가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강조하는 글루의 마케팅 자료에서 회사는 데이터가 어떻게 공동 서비스가 될 수 있는지 설명했다.

글루 측은 “이를 명확하게 설명하기 위해 다음 예를 살펴보겠다. 데이터를 분석하면 어떤 한 사람이 영적이고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높은지 알 수 있다. 이러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교회의 소그룹에 참여하고 치료사와 함께 일하고 매주 개인 트레이너와 상호 작용하기로 결정할 수 있다. 각각 개인의 성장과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CP는 이같은 접근방식의 배후에 있는 윤리에 대해 질문했을 때 웨스트사이드 교회 직원과 연락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글루 측은 WSJ에 애플과 구글과 같은 회사의 개인정보보호 정책 뿐만 아니라 캘리포니아주와 기타 주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한다고 밝혔다.

글루 공동설립자 스콧 벡은 “우리는 스스로를 신뢰할 수 있는 개인 성장 플랫폼이라고 부른다”라고 말했다.

글루는 WSJ에 더 이상 정신건강 데이터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누가 정신건강이나 중독 문제가 있는지 식별하는 작업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부했다고 한다.

회사는 또한 제3자 데이터 제공업체와의 기밀 유지 계약을 인용하면서 데이터를 어디서 얻었는지 밝히기를 거부했다고 CP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