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장로교회
올림픽장로교회 이수호 담임 목사(좌)와 정장수 원로목사(우) ©미주 기독일보
교회 설립 30주년을 앞둔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있는 올림픽장로교회가 새로운 목회 리더십과 함께 교회 본질 회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담임목사 이·취임식을 갖고 올림픽장로교회 제2대 담임목사로 취임한 이수호 목사(37)는 "건강한 교회와 가정을 이루며 하나님 말씀을 붙드는 순수한 교회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수호 목사는 올림픽장로교회에서 5년 가까이 부목사로 사역하면서 정장수 목사의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올림픽장로교회의 비전을 공유하며 목회를 함께 해 왔다.

1992년 올림픽장로교회를 설립하고 앞으로는 원로목사로서 기도의 자리에서 교회를 후원할 정장수 목사(66)는 후임 이수호 목사를 향해 "성공위주의 교회가 아니라,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는 교회, 겉으로 보이는 외형보다 하나님을 중심에 두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올림픽장로교회 정장수 원로목사와 이수호 목사를 만나 교회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들어봤다. 이하는 일문일답.

-올림픽 장로교회가 설립 30년을 앞두고 있습니다. 교회 개척은 어떻게 이뤄졌습니까?

정장수 목사 "1980-90년대는 이민사회가 뜨겁게 부흥하던 시기라 혹자는 개척 마지막 세대라고 부를 만큼 당시에는 교회를 세우면 헌신하려고 오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1992년도에 교회를 개척하려고 한참 준비하고 있다가 4.29 폭동이라는 뜻하지 않던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많은 한인들이 코리아타운을 벗어나 외곽으로 이주하는 혼란스러운 상황이었지만 그 해 6월에 20명 가량이 모여 한인목양교회라는 이름으로 교회를 시작했습니다.

교회를 개척하고 나서 3년이 지나자 교인들이 300명으로 늘어났습니다. 교회 건축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교회가 성장했고 개척 5년이 지나 한인타운 중심부에 땅을 마련하고 교회 건축을 시작했습니다. 2000년도에 성전 건축을 마치고 2002년에는 올림픽장로교회로 교회이름을 바꿨습니다.

그런데 성전건축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이 무리하게 건축을 진행하다 보니 교회 부지뿐 아니라 건축까지 은행대출로 진행하게 됐습니다. 건축은 마무리가 됐지만 빛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으니 매일매일이 치열한 빛과의 전쟁이었지요."

-올림픽 장로교회에서 목회하는 기간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무엇인가요?

정장수 목사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대출로 고생한 기억입니다(웃음). 교회 건축을 위해 대출한 빚을 갚느라 무척이나 고생했습니다. 대출금을 갚느라 목회 사역비도 나갈 수 없는 상황이었으니까요. 돌아보면 저희 교회는 예산 부족으로 사역을 많이 하지 못했지만, 교회를 커뮤니티에 오픈해서 히스패닉 교회뿐만 아니라 한인타운 여러 단체에서 교회를 잘 사용한 부분은 보람이 됩니다."

- 후배 목회자들에게 남겨줄 조언이 있다면요?

정장수 목사 "40년 가까이 코리아타운에 살면서 타운의 교회가 어떻게 변화되어왔는지 봐 왔습니다. 부흥이라고 말할 수 있을 만큼 타운 교회의 전성기였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모든 교회가 교회 성장학을 붙들고 담임 목사의 설교 위주로 교인들 모으는데 모든 초점을 맞출 때였습니다. 교인들이 많은 교회가 좋은 교회였고 교회 건축이 소원일만큼 교회의 목적이 되었었습니다. 교회 건축이 곧 목회 성공이라고 믿었으니까요.

온 교회가 그렇게 가니까 그것이 길이라고 생각했는데 지나와서 보니 그것은 길이 아니었습니다. 교회 성장학이 오히려 교회 성장을 가로막게 되었습니다. 한인들도 미국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성숙한 신앙생활보다는 성공위주의 교회를 선택하다 보니 차세대 신앙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차세대들이 교회를 떠나고 교회에서 젊은 세대들을 찾아 볼 수 없게 됐습니다. 성공 위주나 건물위주가 아니라 교회 본질을 향해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코로나 펜데믹으로 교회가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하나님께서 주시는 영적인 메세지가 있다고 봅니다. 우리의 목회가 외형적인 성공보다는 내적인 성공과 성숙에 초점을 두어야 목회자들이 자유할 수 있습니다. 경쟁하거나 비교하지 않고 만족하는 목회를 할 수 있습니다. 이제는 '성공위주의 목회가 정답이 아니다'라는 말이 큰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목사님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이수호 목사 "저는 한국에서 감리교신학대를 졸업하고 2009년에 처음으로 미국에 왔습니다. 달라스 크라이스트 포더네이션스(Christ for the Nations)에서 목회학 석사 학위를 받았고 알라바마에서 사역하다가 올림픽 장로교회에서 사역한지는 5년이 조금 안됩니다. 현재는 미드웨스턴신학대에서 목회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습니다."

-올림픽 장로교회에서 배웠던 목회는 어떤 것이었습니까?

이수호 목사 "정장수 목사님을 보시면 아시지만 무엇보다 목회의 본질을 우선 하십니다. 정 목사님 곁에서 부목회자로 사역했던 시간은 하나님을 향한 헌신과 영혼에 대한 사랑을 직접 경험한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 어떤 교회를 향해 나아갈 계획인가요?

이수호 목사 "많은 인원이 모이는 교회가 아니라 모범 된 교회, 건강한 교회로 그리스도의 가정을 세우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코리아타운 안에서 하나님 말씀을 붙들고 말씀대로 살고자 몸부림치는 교회가 되고자 합니다.

강력한 시스템을 만들어서 많은 행사를 치르느라 분주한 교회가 아니라 하나님께 기도하는 교회, 명확하게 말하면 목회자가 인위적으로 또는 의도적으로 교회를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앞에 엎드려 우리의 연약함을 고백하고 주님께 순종하는 교회가 되길 원합니다.

특별히 간증이 넘치는 교회가 되길 소원합니다. 소그룹으로 말씀의 은혜를 나누고 어떻게 실천할 것인지 지혜를 짜내고, 다음주에 만나면 어떻게 실천했는지 간증하는 그런 교회가 되면 좋겠습니다. 말씀을 듣고 토론하거나 소비에서 그치는 교회가 아니라, 말씀을 마음으로 살아내려는 교인들이 모인 공동체가 되길 원합니다."

-은퇴 이후 어떤 계획을 가지고 계신가요?

정장수 목사 "전도사부터 시작하면 40년을 목회했는데요. 목회라는 것은 결국 관계입니다. 하나님과의 관계이고 사람들과의 관계였습니다. 그런데 매주 설교와 사역에 매달리면서 하나님과의 전적인 관계에만 집중할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사람들하고 시간을 많이 보냈으니 이제는 하나님과의 관계에 집중하면서 말씀도 읽고 더 깊은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고자 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