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성시화운동본부
한 참석자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시연하고 있다. ©춘천성시화운동본부 제공

춘천성시화운동본부(이사장 이수형 목사)가 ‘위드 코로나 시대의 목회 - 메타버스 플랫폼’ 세미나를 최근 개최했다. 세미나는 순복음춘천교회에서 목회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세미나를 시작하기 앞서 이수형 목사는 “지금 우리는 인식을 하던 못하던 메타버스시대에 살고 있고 세상은 코로나로 인해 급격한 변화를 거듭하며 발전하고 있는데, 정작 목회자들은 이 흐름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어떻게 변화를 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모습을 보면서 함께 배우고 발전하고자 세미나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강사인 김태훈 목사(한주교회, 총회교회자립개발원 교육팀장, 커뮤니온 대표강사)는 “지도자는 넓게 보고 방향을 지시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전제하고, “지금 우리는 부흥의 시대에 살고 있다. 우리의 목적인 복음을 온전히 전달하기 위해서는 지금의 언어를 알고 그 언어로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메타버스를 이용한 사역의 핵심은 각 교회마다 맞춤형 플랫폼을 제작하는 것이다. 지금은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중요한 시대가 아니라 기존에 있는 콘텐츠를 활용하고 각 교회마다 맞는 맞춤형 플랫폼을 성도들에게 제공하여, 적극 참여하도록 하고 공감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성도가 참여하고 공감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 제공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론 강의 후 김태훈 목사는 실제로 본 교회에서 제작하여 사용하고 있는 맞춤형 플렛폼들의 실례를 보여주면서, 메타버스가 어떻게 실제적으로 목회에 활용되고 있는지를 설명했다. 이어서 플렛폼을 만들수 있는 몇가지 도구들을 소개하고 실습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단한 비대면 소그룹 모임이 가능한 카카오톡 ‘페이스톡’ 기능부터 웹주보와 맞춤형 가정예배 예시 등을 제공할 수 있는 구글 사이트 도구, 장비 없이 프레지를 활용한 영상 제작과 메타버스 플랫폼인 이프렌드 등의 활용법을 소개하면서 “은퇴할 것인가? AI를 비서로 사용할 것인가?”라는 물음으로 참석자들을 도전했다.

한편 이수형 목사는 "메타버스를 잘 활용하여 이 시대의 언어로 소통하며 복음을 온전히 전해 부흥을 함께 경험하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세미나를 마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춘천성시화운동본부 #메타버스 #위드코로나 #이수형목사 #김태훈목사 #한주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