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터베리 대성당
켄터베리 대성당에서 열린 성탄절 예배. ©Canterbury Cathedral

영국 성공회 주교가 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기독교인들은 희망을 갖고 성탄절을 기다릴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사라 멀랠리 런던 주교는 예배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지침이 다시 시행되면서 성탄절을 앞두고 서로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자고 격려하고 있다.

영국 성공회는 최근 마스크 착용 필수를 포함한 지침을 업데이트했다.

멀랠리 주교는 전염병이 발생한 후 두번째 맞이하는 성탄절을 앞두고 발표한 메시지에서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 수준이 정당하다고 말했다.

이어 “예수님이 이 세상에 오심을 축하하기를 고대하면서 희망을 갖고 그렇게 할 수 있다”라며 “지난해 초,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처음 들었을 때 세계적 대유행 가운데 두 번째 성탄절을 맞이할 것이라 상상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새로운 오미크론 변종의 출현과 급속한 확산의 증거는 진정한 우려의 원인”이라고 했다.

영국 성공회 코로나 회복 그룹 의장인 멀랠리 주교는 “서로를 돌보고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희망을 잃지 말자”라고 촉구했다. 그녀는 “백신의 빠른 개발과 대량출시, 현재 부스터 ​​프로그램에 대해 대단히 감사하지만 우리 자신과 서로를 보호하기 위해 지금 취해야 할 중요한 조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독교인으로서 우리는 서로, 특히 가장 취약한 사람들을 돌보아야 할 의무가 있다”라며 “서로에 대한 배려, 나눔, 희망, 믿음, 그리고 무엇보다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지식이 크리스마스의 핵심”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성탄절 우리는 직접 만나든 온라인으로든 함께 모여 하나님을 예배하고 (주님께서) 우리와 같은 인간으로 세상에 오신 것을 축하하자”라며 “지난 2년 동안 우리가 함께 겪었던 모든 일들 속에서 희망은 그 어느 때보다 강하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