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사)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이하 세기총)은 13일 성탄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세기총은 “온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 성탄의 은총과 우리와 함께 하시는 임마누엘의 역사가 성탄절을 맞이하여 대한민국 국민과 750만 해외동포를 비롯하여 모든 한국인 기독교 공동체와 성도들의 가정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한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 성탄절도 코로나-19로 인해, 여전히 어둠에 묻힌 깊은 밤과 같은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위드 코로나’를 시행할 만큼 안정되는가 싶었는데 이제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종인 오미크론으로 인해 전 세계가 다시 두려움과 위기에 휩싸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해 교회의 생명과도 같은 예배를 자유롭게 드리지 못하는 상황으로 인해 기독교 신앙의 정체성마저 혼란스럽게 되는 정말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성탄절을 보냈었는데 올해 성탄절도 또 그렇게 맞이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그럼에도 첫 번 크리스마스가 그러했듯이 고통 중에 있는 백성들 가운데 임하신 성육신하신 그 사랑과 위로를 기억하며, 상처와 소외로 괴로워하는 이웃과 함께 마음의 손을 잡는, 임마누엘의 성탄절이 되어서 모든 고난과 역경을 이겨나가게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수님의 탄생(성탄)은 우연히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이사야 선지자가 예언한 그대로 응답으로 우리 가운데 이루어진 사실이라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다.(이사야7:14,마1:21~23)”며 “우리가 축하하는 성탄의 주인공은 예수 그리스도이시다. 그분께 경배와 찬양을 올려드리고 그분이 이 땅에 오신 의미를 새로이 가슴에 새기는 날이 성탄절이며, 오직 주님만이 영원토록 공평과 정의의 나라를 운영하시고 세우시는 분이라는 사실”이라고 했다.

세기총은 “하나님에게는 결코 좌절과 실패가 없다. 코로나-19의 현실이 아무리 우리를 힘들게 해도 크리스천이라면 우리를 결코 버리지 않으시는 만군의 여호와, 우리 하나님의 열심이 모든 것을 이루실 것을 믿기에 세상의 어떤 절망도 사라지게 될 것을 믿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승리하게 하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2021년 성탄의 계절,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지내고 있다. 교회가 세상을 밝히는 희망의 빛이 되고, 지친 사람들을 일으켜 세우는 따스한 손길이 되어서 대한민국 국민과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750만 해외동포들에게 성탄의 기쁜 소식이 울려 퍼지는 임마누엘의 은혜가 충만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기총 #성탄절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