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
©Unsplash/Kelly Sikkema

스코틀랜드 교회(Church of Scotland)와 스코틀랜드 성공회(Scottish Episcopal Church) 두 교단이 긴밀한 관계를 공식화하기 위해 역사적인 선언에 서명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세인트 앤드류의 날 에든버러에서 열린 특별예배에서 마크 스트레인지 스코틀랜드 성공회 주교와 스코틀랜드 교회 총회장 월리스 경이 세인트 앤드류 선언(Saint Andrew Declaration)에 서명했다.

올해 초 두 교단의 입법부가 승인한 선언문에는 두 교단 간 관계를 심화하기 위한 일련의 승인과 약속이 요약되어 있다. 또한 두 교단이 스코틀랜드인들에게 봉사하기 위해 협력하는 새로운 방법 역시 포함된다.

스트레인지 주교는 “스코틀랜드 농촌 많은 지역에는 이제 단 하나의 교회 건물만 남았다. 성공회일 수도 있고 장로교일 수도 있지만 지역 사회에는 두 교단 교인들이 있을 것”이라며 “만약 이 선언이 교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는 확신을 주고 교회가 서로에게 열려 있도록 허용한다면, 얼마나 멋진 위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인가? 지금 여기에서 함께 어디로 갈 수 있을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월리스 경은 “성 안드레아의 날 선언문에 스코틀랜드 성공회 친구들과 함께 두 교단 간 긴밀한 협력 관계를 축하하는 자리에서 직접 서명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우리는 이미 깊은 기반을 갖고 있는 관계를 계속 강화하고 공동의 소명을 더 탐구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