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
©Pixabay

최근 이탈리아에서 세례를 취소하는 청년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릴리전뉴스서비스(RNS)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탈리아에서는 20년 전 ‘이성주의 무신론과 불가지론의 연합’(Union of Rationalist Atheists and Agnostics, UAAR)의 요청에 따라 교회 탈퇴 과정이 간소화돼 더 많은 이들이 신앙에서 떠나고 있다.

볼로냐 북부 도시 출신의 마티아 나네티(25)는 가톨릭교회의 가르침과 성찬 속에 자랐다. 심지어 그를 채용한 그룹도 가톨릭 단체였다. 그러나 2019년 9월 그는 교회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그는 온라인에서 찾은 양식에 사유를 설명하는 장문의 편지를 첨부해 고향 교구로 보냈다.

2주 후, 교구 세례 명부에는 나네티가 가톨릭교회에서 받은 세례가 취소됐음을 공식화하는 쪽지가 붙었다.

일부 교구에서 추적한 자료에 따르면, 밀라노 동쪽에 위치한 브레시아 교구는 지난 8월 교구 신문을 통해 “세례 취소자가 2020년에는 27명이었으나 2021년에는 75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UAAR 로베르토 그렌덴 사무총장은 이 부분적 데이터와 최근 ‘탈세례자’들이 등록할 수 있는 UAAR 웹사이트의 활동을 결합해, 이탈리아에서 최소 10만 명 이상이 탈세례한 것으로 추산 중이라고 밝혔다.
교회는 탈세례(de-baptism)이라는 단어를 두고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것이 법적으로나 신학적으로나 정확한 용어가 아니라고 말한다.

브레시아교구의 종교법 고문이자 밀라노 가톨릭대학교 종교과학과 교수인 다니엘레 몸벨리 박사는 “세례식은 역사적으로 일어난 사실이기 때문에 이를 없애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이 절차는 그가 교회를 떠나는 것을 공식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개인정보보호청은 이미 받은 세례를 취소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데 동의하면서도, 이제 모든 이들이 교회를 버릴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탈세례는 신청자가 교회를 떠날 의사를 표시하고, 교회 당국(보통 지역 주교)이 이러한 결정을 등록하면 마무리된다.

맘벨리 박사에 따르면, 그러나 이 절차를 밟는 이들은 교회법상 배교죄를 범하게 되고 이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한다. 배교자는 재판 없이 즉시 교회로부터 파문을 당한다. 성사에서 제외되고, 대부모가 되지 못할 수 있고, 천주교 장례식도 박탈당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그는 “무신론자는 내적인 결정이기에 죄를 범한다. 그는 회개하면 용서를 받을 수 있다. 대신, 배교자는 공식적으로 교회를 버리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기 때문에, 그들의 결정에 대한 법적 결과에 직면한다”고 했다.

탈세례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다른 지역에서도 진행되고 있다. ‘휴머니스트 인터내셔널’과 같은 인본주의자들과 무신론 단체들이 정부보다 배교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탈세례 이유는 사람마다 다르다. 그러나 탈세례를 선택한 많은 이들은 자신의 선택을 ‘일관성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많은 이들에게 교회를 포기하는 것은, 동성애자들의 권리, 안락사, 낙태에 대한 교회의 입장에 반대한다는 표현이다.

나네티 역시 탈세례가 ‘양성애자로서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했다. 그는 “인권 문제에 대한 교회의 일부 입장과 거리를 두어야 했다”고 했다.

피아첸차 출신의 피에르토 그로피(23) 역시 성관계에 대한 교회의 입장 때문에 탈세례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한 바티칸의 입장이 너무 터무니없다고 생각했으며, 교회가 이탈리아의 정치에 간섭하는 게 불만족스러웠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