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
배우 윌 스미스가 지난 16일(현지시간) 데본 프랭클린 목사(우)와 대화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배우 윌 스미스는 최근 미국 여자 프로테니스 선수 윌리엄스 자매의 믿음으로 가득 찬 성장을 기록한 신작영화 ‘리처드 킹’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신앙이 자신의 삶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공개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윌 스미스는 이 영화에서 비너스와 세레나 윌리엄스 자매의 아버지를 연기했다. 목회자이자 영화제작자인 데본 프랭클린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인 리처드 도브 윌리엄스 주니어와 같은 ‘신앙의 사람’인지 질문을 받았다.

스미스는 “주님을 사랑하지 않으면 내가 있는 곳에 갈 수 없고, 내가 앉은 것처럼 앉을 수 없고, 주님을 사랑하지 않으면 내가 움직이는 것처럼 움직일 수 없다”라며 필라델피아 부활침례교회 성도였던 외할머니 덕분에 윌리엄스 가문의 신앙와 연결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스미스는 이어 “우리는 할머니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했다”라며 “그 믿음의 개념과 믿음의 힘, 내가 여기에서 너무 깊이 들어가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거기에는 차이가 있다.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 있고 하나님에 대한 지식이 있다”라고 했다.

그는 “계시가 있다. 어떤 사람들은 계시를 받았다. 그러므로 계시를 받기 전에 믿음이 있어야 한다”라며 윌리엄스 자매의 어머니인 오레이슨 프라이스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믿음이 있어야 한다. 오레이슨 여사는 그것을 갖고 있었다. 그녀는 너무나 확고하게 완전히, 철저하게, 확신했다.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라고 했다.

윌 스미스는 “믿음을 중심으로 한 가족이 있었고, 하나님을 믿었다. 그리고 그들은 그들의 헌신이 보상을 받을 것이라고 믿었고 결코 흔들리지 않았다”라고 했다.

앞서 윌 스미스는 지난 2015년 CP와의 인터뷰에서 할머니가 어떻게 자신에게 기독교 신앙을 심어주었는지 이야기했다.

그는 “할머니는 하나님과의 연결고리였다”라며 “그녀는 나의 영적 스승이셨고, 교회의 할머니이셨고, 아이들이 부활절 발표회를 하게 하고 크리스마스 연극을 하게 하셨다”라며 “그녀는 내가 평생 만난 사람 중 가장 영적으로 확실한 사람이었다. 죽어가는 순간에도 천국에 가는 것이 정말 들떠 있는 것처럼 행복해했다”라고 증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