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가 신속한 요소수 도입을 위해 호주에 급파한 군 수송기가 11일 오후 5시 30분 김해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들여온 차량용 요소수 물량은 총 2만7000리터(ℓ)다. 구급, 물류, 수송과 같은 국민 생활에 필수적인 분야에 공급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이 중 일부를 구급차 운행에 우선 공급할 방침이다. 복지부는 이번 긴급 공급으로 전국 구급차 운행이 앞으로 최소 2개월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번 호주산 요소수 긴급 도입은 지난 3일 산업부와 코트라가 국내 도입이 가능한 해외 요소·요소수 물량을 발굴하던 중, 현대글로비스 호주 법인이 2019년부터 거래한 현지 생산기업 정보를 공유하고 계약과 유통을 지원하기로 뜻을 모아 시작됐다.

이후 국방부는 군 수송기를 지원하고, 관세청과 환경부는 각각 신속한 통관과 사전 검사를 지원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민간이 자체적으로 들여오는 요소, 요소수 계약 물량에 대해 신속한 국내 도입을 도울 방침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요소수 #구급차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