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일론 머스크 ©뉴시스

자신이 보유한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 지분 처분 여부를 트위터로 물어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실제로 테슬라 주식 50억달러(5조9000억원)어치를 팔았다.

머스크는 일부 주식 매각에 대해서는 세금 납부가 목적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월스트리트저널, BBC 등은 10일(현지시간) 공시자료를 인용해 머스크 CEO가 지난 8일 215만4572주 규모의 테슬라 보통주 스톡옵션을 행사한 뒤 이 중 93만4000주를 약 11억달러(약 1조3000억원)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스톡옵션 행사 가격은 주당 6.24달러이며, 이날 테슬라 종가는 1067.95달러다. 스톡옵션 행사를 통해 확보한 주식의 가치는 총 23억달러(약 2조7000억원)다.

머스크는 공시에 이번 주식 매각은 "스톡옵션 행사와 관련된 원천징수 의무조항을 충족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이어 지난 9일과 10일 주식 360만주를 팔았다. 이로써 그가 지난 3일간 매각한 주식은 총 450만주로 총 50억달러어치였다. 그가 보유한 테슬라 지분의 3%가량에 해당한다.

머스크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신고한 자료에서 이번 첫 지분 매각은 9월 중순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9일과 10일의 매각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공시 서류엔 머스크의 주말 트위터 여론조사가 이번 주식 매각에 영향을 미쳤는지, 또는 10%를 매각할 때까지 지분 매각을 계속할 것인지에 대한 내용도 없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번 매각에 앞서 머스크는 지난 6일 트위터를 통해 6250만 팔로워들을 대상으로 테슬라 지분 10% 매각에 대한 찬반의견을 묻는 설문을 진행했다. 설문 결과 58%가 찬성, 42%가 반대를 표명했다.

머스크는 테슬라 지분 17%를 소유하고 있고, 이 가운데 자신이 팔 수 있다고 말했던 10%는 20조원 이상이다.

트위터 설문 소동에 테슬라의 주가는 8~9일 이틀 동안 15% 넘게 폭락했다가 10일 4.3% 반등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머스크 #테슬라 #주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