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사명론 믿는 미국인 줄고 ‘자부심 없는’ 미국인 늘어
백인 기독교인 10명 중 9명 “미국의 선한 영향력 신뢰”
미국인 과반수 “진정한 미국인 되려면 하나님 믿어야”

In God We Trust 미국
©pixabay.com

미국 공공 종교연구소(PRRI)가 최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기독교인 대다수가 미국이 인류 역사에서 하나님이 정하신 “특별한 역할”을 갖고 있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이하 현지 시간) 발표된 2021년 미국인의 가치관 조사는 9월 16일부터 29일까지 미국 성인 2508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을 토대로, 인구 통계학적 분포를 고려해 작성됐다.

모든 종교 집단 중에서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이 75%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고, 흑인 개신교인(67%), 기타 기독교인(55%)이 미국은 하나님이 특별한 사명을 주신 나라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또한 히스패닉 가톨릭 교인(50%), 백인 주류 개신교인(46%), 백인 가톨릭 교인(46%)이 이에 동의했다.

비기독교 신자는 29%, 무교인은 18%만이 미국의 역할론에 동의했다.

또 공화당원(68%)은 민주당원(33%)보다 2배 이상 높았고, 무소속은 10명 중 4명(40%)만이 하나님이 주신 미국의 특별한 역할에 대해 신뢰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주제는 2013년에 비해 큰 하락세를 보였다. 미국의 특별한 역할에 동의한 전체 미국인은 2013년 64%에서 2021년 44%로 떨어졌으며, 2013년 공화당원(77%), 민주당원(58%), 무소속(63%)에 비해서도 크게 하락했다.

또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도 2013년 84%에 비해 9% 줄었으며, 백인 주류 개신교인(75%), 백인 가톨릭 교인(60%)도 올해 들어 29%, 14%씩 감소했다.

‘미국인임이 자랑스럽지 않았던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동의한 응답자는 2013년 31%에서 2021년 41%로 증가했다.

공화당원은 4명 중 1명(24%), 무소속(43%), 민주당원의 과반(54%)이 어느 시점에선가 자신이 미국인임을 자랑스러워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2013년과 비교해, 이에 동의한 공화당원(23%)은 1% 증가한 반면, 무소속(30%)과 민주당원(36%)은 각각 13%, 18%씩 증가했다.

이에 동의한 종교 집단은 비기독교 신자(57%)와 무교인(57%)만이 유일하게 과반수를 넘겼다. 반면, 백인 가톨릭 신자(37%), 기타 기독교인(36%), 흑인 개신교인(35%), 히스패닉 가톨릭(33%), 백인 주류 기독교인(32%),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29%) 등은 미국인임을 자랑스럽게 여기지 않았다는 응답이 10명 중 4명도 채 되지 않았다.

또 미국인 4명 중 3명(74%)은 미국이 항상 세계를 위한 선한 영향력이었다는 데 동의했다. 정당별로는 공화당원 92%, 무소속 72%, 민주당원 67%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특히 백인 기독교 단체의 압도적 다수가 미국의 선한 영향력을 지지했다.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88%), 백인 주류 개신교인(88%), 백인 가톨릭 신자(85%)가 이에 동의했으며, 히스패닉 가톨릭 신자(73%), 기타 기독교인(71%), 흑인 개신교인(69%), 비기독교인(66%), 무교인(58%) 순이었다.

진정한 미국인의 정체성과 관련해, 미국인 10명 중 9명 이상(95%)은 “언론의 자유와 같은 개인의 자유를 믿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답했다. 또 “다양한 인종, 종교의 사람들을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라는 응답은 2018년 86%에서 2021년 92%로 증가했다.

이 외에도 선거 투표권(93%), 미국 정치 제도와 법률 존중(91%), 영어 구사력(79%), 자본주의 체제 신뢰(59%) 등이 진정한 미국인이 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진정한 미국인이 되는 데 “하나님에 대한 믿음”이 중요하다고 답한 미국인은 56%로 2015년(69%)보다 크게 감소했으나 2018년(52%)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정당별로는 공화당원은 10명 중 8명(78%), 민주당원은 절반 이하(45%)가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미국인의 주요 정체성으로 꼽았다.

“기독교인이 되는 것”을 진정한 미국인이 되는 데 중요하다고 답한 비율은 10명 중 4명(43%)이며 공화당원(63%), 무소속(37%), 민주당원(35%)이 이에 동의했다.

여기에는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76%)과 흑인 개신교인(75%)이 가장 많은 동의를 보였고, 히스패닉계 가톨릭 신자(52%), 백인 주류 개신교인(49%), 백인 가톨릭 신자(46%), 기타 기독교인(46%)의 절반 가까이가 동의했다.

반면 무교인(12%)과 비기독교인(9%)은 10명 중 1명만이 진정한 미국인이 되는 것에 있어 기독교인인지의 여부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