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 헤일리 비버
©저스틴 비버 페이스북 캡처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자신의 과거는 트라우마와 상처로 가득 차 있으며 아내 헤일리와 건강한 결혼 관계를 맺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치유를 경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저스틴 비버와 아내 헤일리는 최근 유다 스미스 목사 부부가 진행하는 결혼과 관계에 대한 팟캐스트 ‘In Good Faith’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왜 결혼인가’라는 토론 주제로 진행된 팟캐스트에서 비버는 “트라우마와 상처가 많았기 때문에 건강해지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 헤일리는 있는 그대로의 저를 받아들였다”라며 2018년 9월 결혼하기 전을 회상했다.

그는 “결혼했을 때 여전히 내가 극복해야 할 많은 피해와 상처가 있었지만 그녀는 모든 것을 통해 내 마음을 보았다”라고 했다.

헤일리는 “남편이 치유 과정을 거쳐 성장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 여정은 부분적으로 내게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라며 “그러나 그가 참아내고 있으며 결혼 생활에서 연합되는 자리에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진행되고 있는지조차 몰랐던 일들이 많이 있었다. 그리고 그것에 대해 완전히 괜찮다”라며 “그냥 당신이 그러한 일을 하기로 결정한데 감사할 뿐”이라고 했다.

이들은 헤일리 볼드윈이 2009년 아버지인 스테판으로부터 저스틴을 소개받은 후부터 서로를 알고 지냈다. 헤일리는 지난 2020년 엘르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녀가 19세였을 때 두 사람이 데이트를 했다고 말했다. 저스틴 비버는 당시 20대 초반이었다. 그들의 삶이 “매우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었기 때문에 그 관계는 당시 지속되지 않았다. 이들은 몇 년 후 마이애미에서 열린 교회 컨퍼런스에서 다시 만났다. 지난 2018년 6월 두 사람은 다시 연인이 됐으며 그해 7월 약혼했다. 그리고 2018년 9월, 결혼했다.

헤일리 비버(Hailey Bieber)는 결혼하기까지 여정에 대해 “스토리를 아는 사람들은 우리가 그냥 만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처음부터 사람들에게 설명하려고 했을 때부터 그것이 내가 맞서 싸우려고 했던 것 같다. (저스틴을) 어렸을 때부터 알고 지냈다”라고 했다.

저스틴 비버는 미래의 아내를 만나는 것에 대해 하나님께 기도하는 일기를 쓰며 시간을 보냈던 과거의 밤을 회상하면서 “나는 헤일리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었고, 내가 결혼할 사람이 그녀인지도 몰랐고, 그저 내 아내를 위해 기도했고, 그저 하나님께서 그녀를 보호해 주시기를 기도했을 뿐”이라며 “내가 그녀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던 것처럼, 그분도 나를 위해 내 아내를 준비시키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의 의미와 진지함에 대해 생각하고 그 약속을 하는 것 자체가 정말 믿음의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스미스 목사 부부는 비버 부부에게 결혼 상담을 제공하는 것 외에도 결혼 생활의 어려운 시기에 멘토 역할을 했다고 한다. 이들 부부는 “서로를 가족처럼 생각할 정도로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다 스미스 목사는 “둘 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사람이다…여러분 두 사람 때문에 우리에게 가정은 더 큰 우선순위”라며 “전 세계의 모든 팬들은 ‘가족이 있고 서로 사랑하고 서로를 돌보고 서로를 듣고 웃고 추억을 만드는 것은 정말 특별하고 큰 일임에 틀림없다’고 말할 것이다. 그래서 두 분 때문에 가정이 더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유다 스미스 목사의 사모인 첼시는 “우리는 수년간 그들과의 관계의 여정을 걸어왔다”라며 “그때와 지금, 십대의 그들과 지금 도달한 이 놀라운 관계, 그리고 그들이 견뎌내고 발을 내디딘 고통스러운 여정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것은 정말 놀랍다”라고 했다.

유다 스미스 목사에게 비버 부부의 결혼식 참석은 인생을 바꾸는 경험이었다고 한다. 그는 “저스틴이 결혼을 두려워하는 것처럼 생각했다는 것이 저에게 많은 의미를 주었다. 우리 넷에게 결혼은 정말 특별한 것”이라며 “우리는 모두 (결혼은) 매우 신성하다고 생각하고 저스틴에게서 그것을 볼 수 있었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