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웰비 영국 성공회 켄터베리 대주교
저스틴 웰비 영국 성공회 켄터베리 대주교.

영국 캔터베리대주교가 세계 지도자들이 기후 변화 합의에 나서지 않을 경우, 그것을 나치의 잔혹 행위를 무시한 정치인들과 비교했다가 결국 사과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세계 지도자들이 글래스고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석차 모인 가운데, 영국의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대주교가 BBC와의 인터뷰에서 했던 발언에 대해 자신의 트위터에 사과했다.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대주교는 COP26 정상회의에서 각 국가들이 행동에 나서지 않을 경우, 나치가 유대인 학살을 자행한 것보다 훨씬 더 큰 규모의 집단 학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주교는 “미래 세대가 우리가 1930년대 나치 독일에서 일어난 일들을 무시했던 정치인들을 비판하는 것보다 훨씬 더 강한 언어로 오늘날 우리 지도자들에 대해 말할 수 있다. 기후 변화는 전 세계인들을 대대로 학살할 것이며, 우리는 이를 피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학살에 등급이 있는지 여부는 확실치 않지만, 태만과 무모함에 의한 대량학살이 될 것이고, 결국 이는 우리 자녀와 손자들에게 돌아올 것”이라고 했다.

대주교는 별도의 발언에서 “만약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세계 지도자들이 기후 변화의 해결을 위한 합의를 이루지 못한다면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후 대주교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트위터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COP26에서 우리가 직면한 상황의 심각성을 강조하기 위해 내가 했던 말에 대해 분명히 사과한다”며 “나치가 가져온 잔혹 행위와 비교한 것은 결코 옳지 않으며, 이러한 말로 유대인들을 불쾌하게 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