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Unsplash/Sara Rampazzo

영국 기독교 단체 크리스천인스티튜트(Christian Institute)가 동성애 전환치료금지법이 교회의 통상적인 사역을 막을 것이라는 우려에 대응해 캠페인을 시작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앞서 영국 정부는 전환치료를 금지하겠다고 약속했으며 공론화를 거쳐 입법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러나 일각에서 금지되는 행위에 기도도 포함돼야 한다고 요구해, 종교 자유에 대한 논란을 일으켰다.

크리스천 인스티튜트는 지난 26일(현지시각) 기도 운동인 ‘Let Us Pray’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들은 “광범위한 표현의 금지가 LGBT 운동가들에게 ‘교회의 일상적인 사역에 대한 거부권’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크리스천 인스티튜트는 “기독교 육아는 물론 교회의 가르침, 목회적 돌봄, 기도 등이 모두 범죄로 끝날 수 있다”며 “동성애자 친구를 위해 기독교인들의 기도를 금지하는 것은 억압적이고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이번 기도 운동의 핵심은 “기도가 범죄가 돼선 안 된다”는 점이다. 이들은 “우리는 복음의 자유를 지키고 싶다. 국회의원들은 활동가들이 기독교인들을 상대로 자신들의 의제를 발전시키기 위해 진짜 학대에 대한 우려를 남용하도록 허용해선 안 된다”고 했다.

크리스천 인스티튜트의 제이슨 코펠 칙선변호사(Queen Counsel, QC)는 “이 법을 광범위하게 적용할 경우, 기도·전도·세례·성찬 등 교회의 통상적인 사역들이 불법화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그는 “이는 부모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큰데, 자녀들이 선택한 성 정체성을 확인하라는 요구는 자신의 신념에 따라 자녀들을 양육할 수 있는 부모의 능력을 위태롭게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경고했다.

또 “이 법안이 호주 빅토리아에서 최근 통과된 것과 유사하다면, 이는 교회 단체가 지닌 ‘전도할 수 있는 자유’를 보호하고 있는 영국 인권법을 침해할 뿐 아니라, 사실상 성 윤리와 성 정체성 신념에 대한 순응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