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웰비 영국 성공회 켄터베리 대주교
저스틴 웰비 영국 성공회 켄터베리 대주교.

영국 저스틴 웰비 켄터베리 대주교와 고든 브라운 전 영국 총리가 “조력 자살을 허용하는 법안이 발의될 경우, 생명의 존엄성을 훼손하고 취약계층에게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저스틴 웰비 대주교는 영국-웨일스가톨릭주교회의 의장인 빈센트 니콜스 추기경, 에브라임 미르비스 주교와 공동으로 작성한 서한에서 해당 법안에 대해 깊은 우려를 드러냈다.

이 법안은 6개월 이내 시한부 선고를 받은 정신이 온전한 성인이, 의사 2명과 고등법원 판사의 승인에 따라 약물로 삶을 끝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들은 “이 법안을 발의한 미처 남작부인이 고통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은 인정한다.

그러나 우리기 이러한 동기에 진심으로 공감한다 할지라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진보적인 방법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조력 자살 법안’의 조항들은 ‘위기와 위험’, 그리고 ‘실제 삶’에서 적용하기 어려운 점들을 포함하고 있다. 우리의 신앙고백은 모든 인간의 생명이 창조주의 소중한 선물이며 반드시 유지되고 보호되어야 함을 붙들고 있다”며 “신앙인들이나 신앙이 없는 이들이나 취약한 이들을 더욱 취약한 상황에 놓이게 하는 정책이나 행동은 공공의 선을 이루지 않는다는 우리의 우려를 공유할 수 있다”고 했다.

고든 전 총리 역시 타임스에 기고한 글에서 “만약 죽음이 단순한 선택사항이 아닌 의회의 법률 조항에 따른 관료적 절차를 통한 권리에 가까운 것이 된다면, 이는 근본적으로 죽음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바꾸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아무리 미묘하고 간접적인 압박이라 할지라도, 자신의 존재를 부담스럽게 느낄 수 있는 취약계층에 가해지는 위험을 결코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 봉사직에서 피할 수 없는 신뢰의 침식은, 만약 그들이 삶을 끝낼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면 매우 소중한 것을 잃는 일일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