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Unsplash/Robin Canfield

미국과 캐나다 선교사 17명을 납치한 아이티 폭력조직이 송환을 대가로 총 1700만 달러(약 198억 원)의 몸값을 요구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20일(이하 현지 시간) 리스트 키텔 아이티 법무장관이 납치범들의 요구 조건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피랍 인원에는 미국인 16명, 캐나다인 1명과 5명의 아이들이 포함돼 있다. 이들은 미국에 본부를 둔 기독교 자선단체 ‘크리스천에이드(Christian Aid)’ 소속 선교사이며, 빈곤과 자연재해 피해 지역을 도와왔다.

이들은 지난 16일 오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인근의 한 고아원을 방문한 뒤 공항으로 향하던 중 무장 괴한들에 의해 납치됐다.

키텔은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폭력 조직이 “1인당 100만 달러를 요구했다. 폭력 조직들은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질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협상이 며칠 또는 몇 주가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납치 배후로 지목된 단체는 아이티 갱단인 ‘400마우조’로 알려졌다. 이들은 선교사들을 포르트프랭스 북동쪽으로 12.9km 떨어진 크로익스 데스 부케 지역에서 납치했다.

미 CNN에 따르면, 400마우조는 이 지역 일대를 장악하고 있으며, 지난 4월 같은 지역에서 카톨릭 사제 5명과 수녀 2명을 납치했다가 몸값을 받고 풀어줬다.

키텔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납치범들은 인질에게 해를 입힐 시에 어떤 결과를 초래할 지 모른다는 경고를 받았다. 그러나 그들은 이러한 경고에 동요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최근 크리스천 에이드는 성명을 통해 “인질로 잡힌 사람들, 납치범, 피해 가족과 친구, 교회를 위해 함께 기도해달라. 이 문제를 두고 하나님의 인도를 구하는 결정권자들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촉구했다.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18일 성명을 통해 국무부와 FBI가 이들의 송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현지 당국과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