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더스 그린 히포드롬
골더스 그린 히포드롬. ©구글

영국 힐송이 북런던 건물을 매입하면서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최근 보도했다.

이슬람 단체는 골더스 그린 히포드롬(Golders Green Hippodrome)을 매입해 이슬람 센터로 바꾸려 했으나 무산됐다. 이에 힐송 측이 이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유태인뉴스(Jewish News)가 보도했다.

2등급으로 등재된 건물은 가수 마를렌 디트리히(Marlene Dietrich)와 배우 로렌스 올리비에(Laurence Olivier)와 같은 인물들로부터 찬사를 받은 상징적인 공연장 및 극장으로 한 때 BBC 콘서트 오케스트라의 본거지였다고 CT는 전했다.

호주에서 시작된 힐송교회가 지난 2005년 이후 옥스포드 스트리트 인근에 위치한 도미니언 극장을 임대한 후 영국에서 예배당을 소유하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우리는 지역사회에서 건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사회 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교회와 자선단체 사역을 추가해 우리의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라고 힐송의 대변인은 말했다고 유태인뉴스는 보도했다.
이전 소유주가 일주일 내내 문을 여는 이슬람 학습 센터로 바꾸려는 시도는 교통과 주차에 대한 지역사회의 우려로 인해 무산됐다.

골더스 그린 레지던트 그룹(Golders Green Residents Environment Group)의 대변인인 알란 제이콥은 유태인 뉴스에 “건물 사용이 훨씬 더 제한될 것이기 때문에 힐송이 이 지역으로 이사하는 것에 대해 더 긍정적이었다”라고 했다.

그는 “(힐송의) 예배는 전 전 세계적으로 인기가 있으며 우리는 그들을 골더 그린에 환영하기를 기대한다. 히포드롬은 수년 동안 투자 부족으로 고통받았다. 힐송이 히포드롬의 역사적 중요성을 인식하고 건물 구조에 투자한다는 계획을 듣게 되어 기쁘다”라고 했다.

제이콥은 이어 “이전 소유주는 교통과 주차 문제로 인해 히포드롬을 모스크로 사용하기 위한 계획 허가를 얻으려는 시도에 실패했다. 교회 사용은 일반적으로 일요일에 이루어지며 골더스 그린은 더 잘 대처할 수 있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