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아 샤리부
보코하람에 납치된 기독교 여학생 레아 샤리부.

나이지리아에서 무장세력에 의해 납치되어 감금된 기독교 십대의 가족을 부양하는 목사가 피해자가 아직 살아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라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여학생 레아 샤리부(Leah Sharibu)는 거의 4년 전 요배 주(Yobe State)에 소재한 학교에서 다른 여학생들과 함께 보코 하람(Boko Haram)에 의해 납치됐다. 당시 그녀의 나이는 15세였다.

다른 소녀들은 풀려났지만 샤리부는 기독교 신앙을 포기하기를 거부하면서 포로로 남아있는 상황이다. 포로 상태에서 그녀의 건강에 대해서 알려진 바가 거의 없지만 강제로 이슬람으로 개종당하고 무장세력과 결혼한 후 아이를 가졌다는 보고가 있었다.

기드온 파라-말람(Gideon Para-Mallam) 목사는 기독교 박해감시단체인 오픈도어에 그녀가 살아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보원 세 곳에서 레아가 아직 살아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지만

최근에 보코하람 포로에서 풀려난 제 소식통 중 한 명이 레아가 아직 살아 있다고 확인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레아가) 결국 석방될 것이라는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라며 “레아가 납치된 지 거의 4년이 지났다. 이 십대 소녀에게는 얼마나 충격적인 경험이었는지 모른다. 그러나 우리는 그녀가 아직 살아 있다는 사실에 하나님께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가 살아 있다는 소식은 레아가 언젠가 풀려날 것이라는 희망을 잃지 않도록 우리를 격려한다”라고 했다.

나이지리아는 기독교인들이 가장 극심한 박해를 받고 있는 오픈도어의 월드워치리스트 50개국 가운데 9위를 차지했다.

나이지리아에서 계속적으로 학생들은 납치의 위험에 처해 있다. 올해 현재까지도 나이지리아 북서부에서 약 1천여명의 아이들이 강제로 학교를 그만두어야 했다. 납치 위협으로 전국 600개 이상의 학교가 문을 닫았다.

파라-말람 목사는 “납치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마음이 아프고 불안하다”라며 “많은 사람들이 낙심하고 절망감을 느낀다. 하나님께서 우리 정치 지도자들을 만지셔서 그들이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을 볼 수 있도록 기도하자”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