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성공회
(기사와 관련 없음) ©영국 성공회 페이스북 캡처

향후 5년간 350개 이상의 영국 성공회 교회가 폐쇄되거나 철거될 위험에 처해 있다고 교회 보존 자선단체인 ‘프렌즈 오브 프렌들리스 처치스’(Friends of Friendless Churches)가 경고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FFC는 FFC는 처치커미셔너스(Church Commissioners, CC)의 보고서에 근거해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응 조치로 많은 교회들이 강제 폐쇄되면서 십일조와 헌금이 감소하는 등의 이유로, Grade I과 II의 역사적인 건물 등을 포함해 131개에서 368개 교회들이 팔리거나 문을 닫게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국성공회의 자산관리단체인 CC는 보고서에서 “교회의 중요한 전략적 우려 중 하나는 코로나19가 교회를 운영하기 위한 인프라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이다. 만약 많은 교회들이 재개방을 유지할 수 없다면 머지 않아 곧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했다.

영국성공회는 보고서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최악의 경우 2~5년 동안 368개 교회가 문을 닫을 것으로 예상했다.

12개 교구가 최대 5개 교회의 폐쇄를 계획 중이라고, 9개 교구가 최대 6~12개 교회의 폐쇄를 계획 중이라고 답했다. 5개 교구는 최대 40개 교회의 폐쇄를 예상했다. 심지어 4개 교구는 5년에 걸쳐 152개 교회를 폐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영국 타임스는 교회 폐쇄율이 코로나19 대유행 전보다 최대 8배 이상 더 빨라질 것이라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성공회 내 1만6천개 교회가 있는데, 이는 1941년의 1만8천666개 교회에서 크게 줄어든 것이다. 연구원들은 “이러한 하락 추세는 성공회 신앙에서 벗어난 문화적 변화와 예배 참석자 수의 감소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 세속화와, 기독교인들이 영국성공회를 떠나 가톨릭이나 복음주의 교회로 이동하는 추세를 반영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