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는 본문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pixabay
이미지는 본문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pixabay

십자가는 정의를 부인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구원하기 위한 하나님의 계획에 관심의 초점을 맞춘다. 종의 사역으로 말미암아 죄의 문제가 해결되었으며, 이제 우리를 의롭게 보신다고 하나님께서 선언하신 것이다.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맺게 된 것이다.

최근에, 나는 우리 교회에서 알파 코스를 하고 있는 어떤 여성으로부터 긴 편지를 받았다. 그녀는 알코올 중독, 성적 학대, 약물, 태만, 이혼, 가정 폭력, 자살 미수 등과 같은 죄와 고통으로 얼룩진 자신의 삶을 설명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는 알파 코스를 수료한 누군가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제가 그렇게 오랜 세월 동안 찾고 있던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철저하게 소외되었고, 정말 더럽고 부끄러웠던, 죄의식과 용서받을 만한 자격이 있다는 것을 믿지 못하면서도 용서받기를 간절히 원했던 세월은 곧 끝났습니다. 저는 어두운 구덩이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제 어깨에 무거운 짐을 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저를 용서해 주셨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고난을 받으시고 우리 모두를 위해 죽으셨을 때 저의 모든 죄를 다 담당하셨기 때문입니다. 모든 짐은 제 어깨에서 벗어졌으며, 저는 희망과 기쁨과 흥분과 사랑으로 충만해졌습니다. 오직 제가 원하는 것은 예수님이 원하시는 분야에서 그분을 섬기는 것입니다.”

부흥의 중심 메시지는 바로 복음이다.

니키 검블 「부흥의 본질」 중에서

출처: 햇볕같은이야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풍성한묵상 #니키검블 #부흥의본질 #햇볕같은이야기 #십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