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기독교인들.
미얀마 기독교인들(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오픈도어

기독교인이 대부분인 미얀마 친(Chin) 주에서 군부가 지역교회를 포함한 마을 전체를 불태운 사건은 국제법에 따라 ‘전쟁 범죄’에 해당된다고 한 인권단체가 비판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을 인용해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가 최근 하카 주 수도 인근 리알티 마을을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군부는 지난 13일(이하 현지 시간) 오후 일부 가옥을 불태웠고 다음날인 14일 오전 리알티 빌리지 침례교회를 비롯한 건물에 계속해서 불을 질렀다.

한 현지 기독교 지도자는 14일 “오늘 오전 교회와 창고가 있었는데, 그 건물 두채가 불에 탔고 오전 9시경에 나머지 세 채의 가옥에 불이 붙었다”라며 “짧은 시간에 모두 사라졌다. 교회를 포함한 온 마을이 불에 탔다. 어제는 가옥 8채가 불에 탔다. 교회를 포함해 모두 13채의 건물이 파괴됐다”라고 전했다.

주민들은 13일 군부가 도착했을 때 인근 숲이 우거진 언덕으로 도피했고 건물이 화염에 휩싸이는 것을 멀리서 지켜봤다고 전했다.

RFA는 “서부 주에서 미얀마 군부과 싸우기 위해 결성된 무장단체인 친주방위군 민병대가 팔람 타운십에서 하카로 향하는 차량 40대와 탱크 2대로 구성된 호송대를 공격했다”고 밝혔다.

인도에 기반을 둔 친인권기구(Chin Human Rights Organization) 사라이 자 옵 린(Salai Za Op Lin) 부국장은 “그들이 어디에 가든지 많은 사람들이 있는 곳에 집중하기 때문에 이것을 전쟁범죄로 본다. 이것은 의도적인 종교자유 침해”라고 말했다.

옵 린 부국장은 친 주의 다른 기독교 공동체도 2월 군사 쿠데타 이후 표적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군부가 친 주에서 본격적으로 작전을 개시한 만큼 이러한 가혹행위가 많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며 “국제사회가 이를 예의주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지난 달, 탄틀랑 센테니얼 침례교회 쿵비악흄(Cung Biak Hum) 목사는 친(Chin) 주에서 민간인에 대한 공격으로 군부에 의해 불에 휩싸인 집에 갇힌 신도를 구하려다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그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재된 정보에 따르면 그는 결혼해 두 아들이 있었으며 MIT 양곤에서 신학 석사과정을 밟고 있었다.

톰 앤드류스 유엔 미얀마 특별보고관은 당시 트위터를 통해 목회자 살해 사건을 언급하면서 “2월 1일 쿠데타 이후 그곳에서 민간인들이 겪고 있는 ‘살아있는 지옥’에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CP에 따르면 기독교인을 포함한 미얀마 소수 민족은 태국, 중국, 인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다양한 분쟁 지역에 살고 있다. 수십만 명의 민간인(대부분 기독교인)이 쿠데타 이후 이 지역에서 갈등이 고조되면서 난민이 되었다.

현지 민병대는 쿠데타 이후 민주화 시위대를 지원해 왔으며, 이로 인해 군부는 중(重)화기를 사용하게 되었다. 분쟁 지역에 거주하던 민간인 수천 명은 마을이 공격을 받고 있을 때 교회에서 피난처를 찾았다.

한편, 군사 쿠데타 이전 미얀마 의회는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이 가용 의석의 83%를 얻은 11월 8일 총선 이후 첫 회기를 열 예정이었다. 군부는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며 선거 결과를 받아들이기를 거부하고 민주주의민족동맹(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지도자와 아웅산 수치 여사, 윈민 대통령을 포함한 민간 관리, 각료, 야당 정치인, 작가, 활동가들을 구금했다고 뉴욕타임즈는 보도했다.

그 이후로 거리 시위와 시민 불복종이 증가하고 있으며 보안군의 폭력적인 진압으로 시민 1천1백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