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 제106회 정기총회
예장 통합 제106회 정기총회가 지난달 28일 경기도 파주 한소망교회에서 진행되던 모습.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총회장 류영모 목사) 에큐메니칼위원회는 최근 ‘복음과 에큐메니칼 신앙-대한예수교장로회(PCK)의 뿌리와 정체성’이라는 소책자를 발간하고, 세계교회협의회(WCC)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총회장 류영모 목사는 머리말에서 “우리 교단은 우리에게 복음을 전해준 서구 교회들과 함께 초기부터 성경 중심 복음주의 신앙과 세계 교회의 일치와 연합, 즉 에큐메니칼 정신을 함께 추구해왔다”며 “만약 WCC가 동성애를 따르거나 종교다원주의를 결의한다면 우리보다 더 보수적 신앙을 가진 정교회(Orthodox)나 아프리카교회가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손윤탁 목사(남대문교회)는 ‘우리 교단(PCK)의 신학과 정책’이라는 글에서 “한국교회의 어머니 교단으로서 ‘성경적인 복음주의’와 ‘교회의 일치를 위한 에큐메니칼 입장’을 지켜온 것이 우리 교단의 특징이며 자랑”이라며 “복음주의는 성경 중심, 그리스도 중심, 십자가 중심, 그리고 행동하는 신앙으로 나타난다. 동시에 에큐메니즘은 주님의 몸 된 교회가 ‘하나’라는 성경의 가르침을 따라서 교단과 교파를 초월해 예수를 그리스도로 고백하는 교회가 서로 선교와 봉사와 교제에서 이해하고 연합하고 연대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교단은 철저하게 성경에 근거한 복음을 강조한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유일한 구원자이며,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심을 고백한다(요14:6)”며 “우리 교단은 그 정체성이 분명하다, 성경적이고, 복음적이고, 통전적인 어머니 교단으로서 에큐메니칼 운동만을 주장하는 교단이 아니다. 명확한 복음주의적 신학과 신앙을 고백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교단의 색깔이 다르고 생각이 같지 않다고 해서, 심지어 우리 교단을 모욕하거나 비난한다고 해도, 같은 신앙의 형제들과 등질 수 없는 것이 우리 교단의 위치”라며 “오히려 그들을 복음으로 포용하고 품어야 한다. 이것이 우리교단이 가진 정체성이요, 힘이다. 더 이상 한국교회는 분열되지 않아야 한다. 서로의 비방을 일삼는 것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일이 아니다. 우리 교단은 너무 어렵고 힘든 일들을 겪으면서도 분열된 한국교회의 상처를 부둥켜안고 여기까지 왔다. 끝까지 참고 인내해야 한다”고 했다.

금주섭 목사(세계선교협의회 총무)는 ‘세계교회협의회(WCC)에 대한 올바른 이해’라는 글에서 “WCC는 용공인가? 1950년 WCC는 한국전쟁의 발발 후 공산권의 북침 주장에 반박해 국제사회에서 처음으로 한국전쟁을 남침으로 규정했다”며 “WCC에 대한 용공성 시비가 대두된 배경엔 휴전협정과 삼선개헌이 있다. 휴전을 반대하던 이승만 대통령은 휴전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용공으로 몰아붙였다. 반면 WCC는 휴전하고자 하는 유엔과 미국의 입장을 지지했다. 그러자 이승만 대통령은 한국교회 지도자들에게 WCC는 ‘용공’이라고 공격했다”고 했다.

금 목사는 “WCC의 용공설을 지지하는 보수 기독교는 1961년 동구권 교회의 WCC 가입을 그 증거로 내세웠다. 그러나 1954년 당시에는 WCC에 동구권 교회들이 가입하기 이전이었고, WCC는 강한 반공주의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었다”며 “훗날 공산주의 치하 교회들의 WCC 가입을 허용한 것은 동구교회들을 세계교회와 연결해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교회를 보호하려는 조치였다”고 했다.

아울러 “WCC는 종교 간의 대화를 지향한다. 종교 다원주의를 지지하지 않는다. 1989년 샌 안토니오 세계선교회대회는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외에 다른 구원의 길이 있다고 인정할 수 없다. 동시에 우리는 하나님의 구원하시는 능력에 어떠한 한계를 둘 수 없다’라고 입장을 발표했다”며 “기독교는 역사 속에서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이뤄지는 구원을 선포하는 유일한 신앙이다. (다만) 종교 간의 대화는 기독교가 소수 종교로서 박해받는 지역에서 교회와 성도의 신앙의 자유와 보호를 위해 필수적인 선교다. WCC는 희랍종교의 종교성을 인정한 사도 바울의 아레오파고스 설교를 기초로 성취론적 입장을 취하며, 다른 종교의 신앙을 존중한다”고 했다.

정병준 교수(서울장신대)는 ‘세계교회협의회(WCC)에 대한 오해와 진실(Q&A)’라는 글에서 “WCC가 추구하는 종교 간 대화는 교회의 일치 혹은 종교 다원주의와 무관하고 인류의 정의와 평화를 위한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WCC는 동성애를 지지한 적이 없다. 1991년 호주 캔버라 WCC 총회에서 동성애 문제가 제기됐으나 WCC 안에는 정교회뿐만 아니라 복음주의 교단들이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교회 분열을 야기할 수 있고 민감한 문제가 되는 동성애 주제에 대해 어떤 입장도 취하지 않기로 하고,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대화의 공간을 제공하는 것으로 정리했다”며 “WCC가 동성애를 지지한다는 것은 가짜 뉴스”라고 했다.

아울러 “1991년 WCC 총회 주제 강연에서 ‘성령이 기독교 안에서만 활동하시는지, 밖에서도 활동하시는지’에 대한 논쟁이 일었다. 동방정교회 발표자는 성령은 삼위일체론 안에서 활동하신다는 전통적인 발표를 했다”며 “1979년 WCC의 ‘종교 간 대화지침서’는 ‘기독교인들이 다른 신앙과 이데올로기를 가진 사람들과 함께 공동체 안에서 살아가기 때문에 자기 신앙과 하나님을 향한 헌신을 타협하지 않고 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리고 이 문서의 27항은 대화가 혼합주의가 되지 않도록 경계하고 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장통합 #W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