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나즈 바티 수녀
샤나즈 바티 수녀는 이탈리아로 향하는 마지막 비행기를 타고 아프간을 탈출했다. ©ACN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하기 전 이탈리아로 떠나는 마지막 공수 작전을 통해 현지를 탈출한 수녀가 당시 겪었던 두려움에 대해 밝혔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파키스탄 출신인 샤나즈 바티 수녀는 지난 2019년부터 카불에서 다운증후군과 기타 학습 장애가 있는 6세에서 10세 사이의 어린이들을 가르쳤다.

바티 수녀는 “탈레반이 도시를 장악하기 시작했을 때, 건물에 숨어 있어야 했다”면서 “어려운 시간이었다. 우리는 두려웠기 때문에 집 안에 갇혀 있었다”라고 가톨릭 교회 원조기관인 고통받는교회돕기(Aid to the Church in Need)에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 년 넘게 우리 둘 밖에 없었다. 최대한 빨리 나와 함께 있던 수녀님이 떠나셨고, 그 후 나는 끝까지 혼자였다”라고 했다.

그녀는 수녀로서 아프가니스탄에서 겪었던 몇 가지 어려움을 설명했다.

바티 수녀는 “아프간인들은 서구에서 온 모든 외국인들을 기독교인으로 간주한다. 우리는 지속적으로 감시를 받았고 어떤 종교적 상징물을 전시하는 것도 허용되지 않았다”라며 “우리 수도자들은 우리 자신을 상징하는 십자가 없이 현지 여성들처럼 옷을 입어야 했다”라고 말했다.

바티 수녀에게 있어 가장 힘든 일은 여성이 공공 장소에서 남성을 동반해야 한다는 요구 사항 때문에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다는 것이었다.

그녀는 “하지만 나에게 가장 큰 고통은 여성들이 물건처럼 취급되는 것을 보았을 때였다. 젊은 여성이 자신의 의지에 반하여 가장이 선택한 남자와 결혼하는 것을 볼 때 형언할 수 없이 고통스러웠다”라고 했다.

근처에 있는 자선 선교사들과 그들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장애 아동들과 함께 그녀는 이탈리아로 향하는 마지막 대피 비행기에 탈 수 있었다.

바티 수녀는 “아이들이 구조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떠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들은 현재 이탈리아의 종교단체에서 돌보고 있다.

바티 수녀는 “카불 공항까지 가는 길은 험난했다. 두 시간이 걸리고 총격전이 있었지만 결국 해냈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