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
©Unsplash/Kelly Sikkema

최근 교회성장전문가인 톰 레이너(Thom S. Rainer) 박사가 자신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처치앤서즈(ChurchAnswers)에 ‘펜데믹 기간동안 잘 지내고 있는 교회의 12가지 특성’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그는 “팬데믹 기간 동안 잘 지내고 있는 교회들의 데이터와 정보를 살펴봤다. 이 교회들은 여전히 코로나19 이전보다 낮은 출석률을 보이지만 성장하기 시작하고 있으며 새로운 추진력을 얻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그러면 이 교회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 건강한 교회의 데이터와 특성을 조사하면서 반복되는 12가지 주제를 보았다. 분명히 말씀드리자면 많은 교회가 이 중 일부를 하고 있지만 제가 조사한 교회는 12개 항목을 모두 실천하고 있었다”라고 했다. 다음은 그가 소개한 12가지 특성이다.

1. 성경을 충실히 전하고 가르치고 있다.

이러한 건강한 교회들은 성경 설교와 가르침을 최우선 순위로 삼고 있다. 일리노이의 한 목사님은 저에게 “요즘 그 어느 때보다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2. 전도에 힘쓰고 있다.

나는 앞으로 며칠 안에 이 항목에 대해 더 많은 이야기를 할 것이다. 지금은 두 가지 중요한 사실을 이해하라. 첫째, 전염병 이전에 대부분의 (거의 모든) 교회는 복음주의적 초점과 우선순위를 잃었다. 둘째, 이러한 건강한 교회들은 전도에 대한 헌신을 새롭게 하기로 결정했다.

3. 그들은 전염병 기간 동안 희망과 격려를 제공하고 있다.

이 교회의 지도자들은 격려와 희망을 주는 방식으로 하나님의 구속 사역을 전하는 방법을 알고 있는 것 같다. 그들의 교인들은 하나님께서 그들을 버리지 않으시고 시련 중에도 선을 위해 일하신다는 말을 반복적으로 듣는다.

4. 그들은 정치적 싸움을 멀리하고 있다.

이러한 교회의 지도자들 중 페이스북에서 최근 가장 논쟁이 되는 문제에 대해 토론하는 사람은 찾을 수 없다. 그들은 그리스도와 그분의 일에 계속 초점을 맞춘다. 대부분의 경우 교인들은 그들의 인도를 따른다.

5. 직원 구성을 재평가하고 있다.

교회는 대규모 직원 재배치의 초기 단계에 있다. 건강한 교회에는 현재 진행 중인 움직임을 이해하는 지도자가 있다. 그들은 그것을 완전히 파악하여 올바른 변경을 준비할 수 있기를 원한다.

6. 그들은 교회를 입양하거나 양육하려고 한다.

이러한 교회들은 다른 교회들을 돕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때때로 도움의 유형은 시즌 동안 자원과 인력을 제공하는 것이다. 우리는 그것을 양육이라고 부른다. 다른 경우에, 이러한 교회들은 공식적으로 교회를 그들의 가족으로 입양하고 그들을 교회의 캠퍼스로 만들 것이다.

7. 환영사역에 노력을 배가하고 있다.

이러한 교회의 지도자들은 많은 교인과 새 신자가 약간의 두려움과 불확실성을 갖고 대면예배로 돌아오고 있음을 알고 있다. 이들이 도착하자마자 그들을 맞이하는 사람들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이해한다.

8. 그들은 자신의 그룹과 소그룹 구조에 집중적으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건강한 그룹이 있는 교회는 전도, 사역, 청지기 직분에서 더 건강할 가능성이 높다. 교회의 건강에 있어 그룹의 중요성은 전염병 기간 동안 증가했다.

9.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직관적이지 않은 것 같다. 사람들이 교회에 덜 헌신한다면, 그들의 낮은 헌신을 수용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반대로 건강한 교회는 팬데믹을 기대가 낮은 문화에서 기대치를 높일 수 있는 기회로 본다.

10. 그들은 지역사회와 친구가 된다.

지역사회는 기독교 가치에 우호적이지 않을 수 있지만, 이러한 교회는 어쨌든 그리스도의 사랑을 보여줄 좋은 기회를 본다. 우리는 일부 교회가 지역 사회에서 어떻게 승리하고 있는지에 대한 훌륭한 이야기를 듣고 있다.

11. 작은 기도모임을 만들고 있다.

이러한 교회의 지도자들은 대규모 기도 모임을 만드는 데 지나치게 관심을 두지 않다. 많은 성도들이 함께 모여 기도하는 것도 좋지만, 소수의 성도들이 모여 기도를 드려도 지도자들은 환영한다. 그들은 큰 기도가 적은 수에서 올 수 있음을 이해한다.

12. 그들은 끈기 있다.

이 어려운 시기에 다른 지도자들과 마찬가지로 이러한 교회 지도자들에게 좌절과 혼란은 현실이다. 그러나 이러한 교회의 지도자들은 단순히 포기하지 않는다. 그들은 하나님이 불확실성과 혼란을 통해 그들을 보신다는 것을 정말로 느낀다. 그들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지만, 하나님께서 그것을 통제하고 계시다는 것을 알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