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리젠트대학교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하고 미군이 철수를 완료하면서 기독교인을 비롯해 남겨진 이들에 대한 우려가 심각하게 제기되고 있다.

최근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 법과정의센터(ACLJ)에 기고한 글에서 이 나라의 소수 기독교인에 대한 ‘잠재적 대량 학살’의 근거가 마련됐다고 우려했다.

그는 “탈레반이 집권하면서 전개되고 있는 인도주의적 위기는 바이든 행정부가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기독교인 대량 학살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탈레반이 기독교인 명단을 갖고 있으며 적극적으로 그들을 추적하고 있다”는 보도에 우려를 표명 했다.

그는 “아프가니스탄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가 시작에 불과하다”며 “탈레반이 공개적으로 수용한 샤리아법에 따라 사형에 처할 수 있는 범죄인 무슬림 개종자들이 많다는 점을 감안할 때 철수 이후 기독교인에 대한 집단 학살이 일어날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 기독교인 수는 5천 명에서 1만2천 명으로 추산된다.

자유수호동맹(ADF)은 “(아프간의) 자유에 대한 전망이 끔찍하다”라고 말했다. ADF는 유엔 회원국들에 “소수 종교인을 보호하기 위해 강력하고 조정된 조치를 취하고 박해를 두려워하는 아프간 망명 신청자들의 추방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라”라고 촉구하고 있다.

ADF 제네바 유엔 법무관 조르지오 마졸리는 “인도주의적 위기가 심화되면서 자유, 민주주의, 법치주의에 대한 비참한 전망이 수천 명의 아프가니스탄 남성, 여성, 어린이들을 박해와 압제를 피해 강제 이주시키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그들에 대한 안타까운 살인, 괴롭힘, 협박 등의 사건이 속출하고 있는 만큼, (유엔 회원국과) 국제사회가 이러한 박해받는 소수자들에게 최대한 주의를 기울이고 이들의 신속하고 안전한 탈출을 위한 여건을 보장해 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