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래 캘리포니아 주지사 후보
제니 래 캘리포니아 주지사 후보(테이블 오른쪽에서 여섯 번째)가 이우호 목사 가정을 방문해 한인들의 기도와 지지를 당부했다. ©미주 기독일보

미 캘리포니아 개빈 뉴섬 주지사의 리콜 투표가 9월 14일(이하 현지 시간)로 예정된 가운데, 캘리포니아 주지사 선거에 출마한 제니 래 후보는 지난 28일 이우호 목사 가정을 방문해 한인들의 투표 참여와 지지를 호소했다.

제리 래 후보는 "13살 때 하나님께 헌신한 이후 말씀에 순종하며 부르심을 따라 살아왔다"며 "이 땅을 바라보시는 하나님의 아픔을 가지고 회개의 거룩함과 순종함으로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캘리포니아의 희망과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한다"고 출마 동기를 밝혔다.

제리 래 후보는 현재 캘리포니아가 당면한 공립학교 문제와 노숙자 증가, 비지니스 환경 악화 및 자연 재해 확산을 비롯해 현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의 개인적 부패와 권력 남용, 위선적 행동 등을 지적하며 개빈 뉴섬이 주지사 자리에서 내려와야 하는 이유를 10가지로 정리했다

그는 새로운 캘리포니아 정치 리더십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캘리포니아 주 반성경적 정책 재고, 자녀들의 교육과 생태 환경 회복, 비지니스 친화적 주로 나아갈 수 있는 해결 방안을 가지고 있다. 이번 주지사 리콜 선거는 캘리포니아 변화와 부흥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한인들의 지지를 당부했다.

이우호 목사는 캘리포니아가 당면한 위기는 정치 지도자들이 하나님의 말씀에 대항하고 거역할 뿐만 아니라 자신들의 욕망과 죄의 길을 간 것 때문이다"라며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고 따르는 주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또 "캘리포니아를 회복하는 길은 하나님께로 돌아가 하나님의 법을 따르는 것"이라며 "이번 캘리포니아 주지사 리콜 선거에서 하나님을 따르는 새로운 지도자를 선출해, 하나님의 주권이 다스리는 축복된 땅이 되도록 만들자"고 독려했다.

한편 캘리포니아 주지사 리콜 선거는 2가지 기표 항목으로 투표가 진행되며 먼저 주지사 소환에 대한 찬반을 묻고, 현 개빈 뉴섬 주지사의 퇴출에 찬성한다면 누구를 새 주지사로 뽑을지 투표하게 된다.

'개빈 뉴섬이 캘리포니아 주지사직에서 리콜 되어야 한다고 보느냐?'라고 개빈 뉴섬 주지사의 퇴출에 대해 묻는 1번 문항에서 "Yes"가 전체 투표의 50% 이상이 나오면 개빈 뉴섬 주지사는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다.

'개빈 뉴섬이 리콜 된다면 누가 그를 이어 새 주지사가 돼야 하는가?'라는 2번 문항에서는 현재 출마한 46명의 후보자 가운데 한 명을 선택하면 된다.

개빈 뉴섬 주지사의 퇴출에 대한 찬성이 과반을 넘게 되면 출마 후보 중 다득표자가 캘리포니아의 새로운 주지사가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