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 제105회 총회
지난해 예장 통합 제105회 온라인 총회가 서울 도림교회에서 진행되던 모습. ©예장 통합 유튜브 영상 캡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총회장 신정호 목사, 이하 예장통합)가 제106회기 총회를 9월 28일 오후 1시부터 30일 정오 12시까지 3일 동안 경기도 파주 한소망교회(담임 류영모 목사)에서 개최하기로 총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했다. 총회 주제는 ‘복음으로, 교회를 새롭게 세상을 이롭게(신 16:11, 막 1:15, 행 2:47)’이다. 총대 등록은 9월 28일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총회는 “코로나 19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방역조치 단계가 격상될 경우 총회 일정 및 장소가 재조정될 수도 있으며 조정시 신속히 통지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총회는 부총회장의 소견발표회 일정 일부를 취소하기로 했다고도 밝혔다.

당초 동부지역은 19일 오후 2시 포항동부교회당(김영결 목사), 서부지역은 20일 오후 2시 전주시온성교회당(황세형 목사), 중부지역은 27일 오후 2시 대전영락교회당(김등모 목사)에서 소견발표회가 예정됐었지만, 총회는 코로나19 확산세로 취소하기로 한 것이다.

현재 제106회 통합 총회 부총회장 후보에는 이순창 목사(연신교회)·정헌교 목사(강서교회), 장로부총회장 후보에는 이월식 장로(경기중앙교회)가 등록했다.

예장 통합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이 전국적으로 증폭 확산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어 총회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최소하게 됐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서울·수도권 지역 발표회는 24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오후 2시에 예정대로 진행된다.

총회는 “서울·수도권 지역 소견발표회는 부총회장 후보들의 정견을 제106회 총회 총대들에게 알리기위해 소견발표회 동영상 촬영 후 총회 홈페이지에 게재가 필요해서 예정대로 다음과 같이 진행될 것”이라며 “현재 서울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발효된 상황임에도, 총회운영을 위한 필수불가결한 모임이기에, 99인까지 참석할 수 있다. 총회 총대에 한해서 입장순으로 방청 인원을 제한하니 협조해달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장통합 #파주한소망교회 #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