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최성봉 활동 불투명
 ©봉봉엔터테인먼트 제공

온누리교회에 출석해 기독교인으로 알려진 가수 최성봉 씨의 암투병 근황 소식이 전해졌다. 소속사 봉봉엔터테인먼트는 “올해 1월 두 번째 암 수술에 이어 5월경 세 번째 수술을 받은 최성봉씨는 현재 이미 간과 폐에 전이가 되어 사실상 활동이 앞으로 불투명하다”고 했다. 지난 7월 2일, 최성봉 씨는 5년만의 공백을 깨고 투병 중 신곡 'Tonight'을 발표했다.

소속사 측은 “최씨는 계속 된 항암치료 및 방사선 치료로 인해 치료비만 회당 수백만원이 들어 경제적으로도 매우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세 번째 수술 이후에도 매일같이 수십알의 약을 먹으며 고통을 견디고 있는 중”이라 전했다.

최성봉 씨는 신곡 발표 후 노래를 향한 갈망이 더욱 짙어 졌다며 “내 꿈도 세상 사람들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노래를 부를 수 있어서 나는 정말 행복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족이 없는 저에게 노래라는 음절로 세상을 향해 나아가게 해 준 것은 진심으로 저를 애정 해 주시는 소중한 팬분들이 있었기 때문”, “저의 건강을 염려해 주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병석을 떨쳐내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저를 위해 늘 기도 해 주시는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최 씨는 “계속 된 항암치료와 방사선 치료로 인하여 예전처럼 자유로운 호흡으로 소리를 내는 것이 쉽지않으나, 이러한 과정 또한 삶을 배우고 음악을 표현하는 아티스트의 소중한 자산이자 과정이되는 경험이며 살아 숨쉬는 동안 숨이 멎는 날 까지 계속해서 도전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최성봉 씨는 고아 출신으로 보육원 등을 거치며 껌팔이·막노동 등으로 생활을 이어오다 자신의 성악적 재능을 발견한 뒤 2011 tvN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최성봉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