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여성과 어린이들
카불 공항 근처에 모인 아프간 여성들. ©BBC 뉴스

국제사회가 아프가니스탄의 여성과 어린이, 소수자를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도록 요청받고 있다고 2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탈레반이 항공기를 통한 대피를 중단시키기 전에 아프가니스탄인 수천명이 탈출을 시도하면서 카불 공항은 혼돈 상태다.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위한 전 세계 의원네트워크’(IPPFoRB)는 “아프가니스탄의 상황이 비통스럽다”고 밝히며 “우리는 아프가니스탄의 다양한 단체를 겨냥한 폭력과 박해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국제 사회는 아프가니스탄의 여성, 어린이, 종교 및 소수 민족의 보호와 안전을 보장하고 모든 사람의 인권을 지지하는 포괄적이고 정의로운 정치적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구조 임무의 시한을 8월 31일로 정했지만 구조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는 경고 때문에 연장해야 한다는 압력이 커지고 있다.

전 영국군 총사령관이었던 리차드 장군은 BBC라디오에 출연해 “8월 31일 이후에도 아프가니스탄에 군대를 주둔시키는 것이 생명을 구할 것이라는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카불 공항에 접근 통로를 계속 열어두기 위해 UN 주도의 ‘다자간 인도주의적 개입 작전’ 창설을 촉구했다.

리차드 장군은 “이 문제에 대해 국제적 합의가 있을 수 있고 탈레반이 아이러니하게도 이를 환영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앞서 카불 공항 밖에서는 압사 사건이 일어났으며 군중을 향한 총격 사건도 발생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영국 국방부 대변인은 “지상 상황은 여전히 ​​매우 어려운 상황이지만 최대한 안전하게 상황을 관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