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심 집사
이성심 집사

사람이 태어나서 일평생 상당 부분을 분명한 계획 없이 살아가지 않나 싶다. 필자는 60세가 되고 보니 무엇을 위하여 살았는가 싶다. 뜬금없는 이야기인지 모르겠는데, 우리 인생을 단계별로 나눠 살펴보면 어떨까. 태어나서 부모 밑에서 성장하고, 대학까지 배움의 시간을 보내는 단계를 1단계로 볼 수 있다.

그리고 취직하여 직장과 사회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좋은 배우자를 만나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낳아 좋은 부모가 되어 자녀를 잘 키우고, 내 자녀가 아름다운 가정을 이루어 분가하고 본인은 퇴직하는 단계를 2단계로 볼 수 있다.

이쯤 되면 나이가 60세가 훌쩍 넘는데, 요즘은 수명이 늘어나 100세 시대가 되었다. 은퇴 후 이 사회를 위해 뜻있는 무엇인가를 하면서, 어떻게 남은 인생을 보람되게 잘 마칠까를 생각하는 단계가 3단계가 아닌가 생각한다. 우리 인생은 무한한 인생이 아니라 유한한 생애이며, 한번 생을 마치면 두 번 다시는 살 수 없다. 이것을 생각하면 오늘 숨 쉬고 살아 있다는 것만으로도 귀하고도 귀한데, 인생을 가치 있게 살지 못하고 생의 존귀함을 모르고 사는 사람들도 많은 것 같다.

하나님께서는 우리 인생을 정밀하게 설계하셨다. 그러나 우리 믿는 사람들도 이것을 깨닫지 못하고 귀한 생애를 허비하며 살기도 한다. 필자 역시 60이 넘어서야 이것을 희미하게나마 깨닫게 되었음을 고백한다. 생의 1단계부터 3단계까지 나 자신을 위해 살았다면, 남은 생애는 얼마나 될지 모르지만 더욱 의미 있게 살며 주의 나라를 위해 헌신하길 소망한다. 또한 내 주위를 돌보며 내게 남아있는 것을 이 나라와 이웃을 위해 살며 참된 생애를 잘 마무리하는 것이 하나님이 이 땅에 보내신 소명이 아닐까 생각을 해본다.

부산소망교회 이성심 집사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성심집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