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아프가니스탄 시민들이 카불공항 근처에 모여 있다. ©스카이뉴스 캡처

오픈도어가 기독교인들에게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오픈도어가 발표한 월드워치리스트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은 기독교인들이 신앙 때문에 가장 큰 박해를 받는 50개 국가 중 2위를 차지했다. 북한에 이어 두 번째다.

이 단체는 아프가니스탄에 취약성이 10배나 증가한 소규모 비밀 크리스천 그룹이 있다고 밝히며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긴급 기도’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오픈도어 아시아 지역 책임자인 사무엘 형제는 “아프가니스탄 시민들에게 가슴 아픈 날이며 기독교인이 되기에는 훨씬 더 위험한 시기”라고 말했다.

국제기독연대(ICC)는 “카불 함락은 중동 전역에 새로운 종교 자유에 대한 우려의 물결을 촉발시켰다”고 말했다.

ICC 지역 관리자인 클레어 에반스는 “지난 며칠간 발생한 극적인 사건이 이 지역 전체에 걸친 종교 자유를 위한 전환점을 표시했다”라며 “카불이 탈레반에게 함락되면서 중동 지역 전체의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어 “중동은 소수종교 집단학살을 기조로 하는 이데올로기인 ISIS 패배로 이제 막 회복 국면에 접어들었다”면서 “이제 그 테러리스트들은 탈레반의 부활과 카불에서의 성공으로 힘을 얻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ISIS가 새로운 영토를 점령했을 때, 중동 정부는 그것을 크게 규탄했다”라며 “이제 특히 터키의 경우 유사한 활동이 공개적으로 합법화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것은 잠재적으로 중동 전역의 종교 자유에 중요한 전환점이 될 수 있다. 우리는 중동의 반응을 면밀히 그리고 큰 우려를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