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에 대한 성경의 관점은?
죄에 대한 성경의 관점은? ©픽사베이

죄와 용서에 관한 성경의 가르침은 때론 크리스천에게 혼란을 남긴다.

성경이 아주 구체적으로 설명하진 않지만 죄와 용서에 관한 두 가지 영역이 존재한다고 암시하기 때문이다. 첫째는 이항대립적인 구원 자체의 여부다. 이는 명징하다. 누구든 그리스도를 영접하고 그를 믿으면 구원이 임한다. 반대로 유일한 진리를 거부하면 구원받을 수 있는 길이 없다.

두 번째는 하나님이 죄의 경중을 따지시는지 여부다. 아름답거나 매력적인 이성을 보고 속으로 음욕을 품는다고 해서 법적으로 죄가 되지는 않는다. 법은 겉으로 드러난 행위가 위법인지를 판단하기 때문에 마음 속에 있는 생각에는 관심이 없다. 그러나 예수님은 마음 속으로 형제를 저주하거나 음욕을 품기만 해도 명백한 죄라고 말씀하셨다. 세상의 잣대보다 더 엄격한, 심판자 하나님이 바라보신 죄의 기준을 알려주신 것이다.

여기서 의문이 생긴다. 누군가를 죽이고 싶다는 마음만 품어도 죄가 된다면 이 생각을 실행에 옮겼을 때 범하게 되는 죄와 차이가 있는가 하는 문제다. 하나님이 보시기에 두 가지 죄는 경중에 차이가 있을까?

미국의 복음주의 사이트 컴펠링트루스(compellingtruth.org)가 이 질문에 관해 내놓은 해답이 흥미롭다.

이 매체는 먼저 구원에 관해서는 모든 죄가 평등하다고 못 박았다. 매체는 야고보서 2장 10절 - 11절(10 누구든지 온 율법을 지키다가 그 하나를 범하면 모두 범한 자가 되나니 11 간음하지 말라 하신 이가 또한 살인하지 말라 하셨은즉 네가 비록 간음하지 아니하여도 살인하면 율법을 범한 자가 되느니라) 말씀을 제시하며 율법의 어느 한 부분만 거역해도 법 전체를 거역하게 되는 셈이라고 했다. 거짓말을 하면 거짓말에 관해 유죄가 될 뿐 아니라 전체적인 율법을 범한 셈이라는 의미다. 또한 모든 사람은 율법 어긴 죄를 범한 적이 있든지 없든지 둘 중 하나이며, 죄의 대가는 죽음이라고 한 로마서 6장 23절의 말씀을 덧붙였다.

매체는 이어 "그러나 하나님은 죄를 구별하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 백성이 금송아지를 우상 삼아 섬기는 걸 보신 하나님께서 "너희가 큰 죄를 범하였다"고 하신 출애굽기 32장 30절 말씀을 인용했다. 하나님께서 특별히 심각하게 보시는 죄가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매체는 또, "간음하다 붙잡힌 여인에 대한 예수님의 반응은 예수님이 바리새인들과 교감하며 그들에게 보인 반응과 전혀 달랐다"며 율법 조문은 지키되 율법보다 더 중요한 정의, 긍휼, 믿음을 버린 바리새인들을 나무라신 예수님을 언급했다.

매체는 또한 "하나님이 우리가 저지른 죄의 지상적이고 관계적인 파장을 우리가 경험하도록 허락하신 점에서도 차이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친구가 소유한 멋진 자동차에 대한 질투와 욕구가 자신과 친구 사이를 틀어지게 할 수도 있지만 차를 실제로 훔쳤을 때 발생하는 파장 만큼은 아니라는 것이다. 살인 행위는 씻기 힘든 상처를 남기는 반면 분노한 마음은 금방 가라앉힐 수 있다고도 했다. 매체는 하나님이 이 같이 우리가 이 땅에서 경험하는 죄의 관계적인 파장을 경험하도록 인정하신 건 하나님이 이스라엘 자손에게 주신 율법에서도 찾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범죄는 그것이 얼마나 관계를 악화시키고 이스라엘의 사회 안정성에 큰 해를 끼쳤는지에 따라 그에 대한 처벌이 달라졌다"고 부연했다.

매체는 죄가 사람을 동일하게 정죄하지만 모든 죄가 사람에게 동일한 상처를 남기는 건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다행히도 하나님은 그 어떤 죄보다 강력하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 죄를 용서하실 수 있고, 당신과 죄인들의 관계를 치유하실 수 있다"며 죄의 경중이나 파장에 관계 없이 구원을 베푸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인정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