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예장 합동 총회장 소강석 목사. ©기독일보 DB

예장 합동 총회장인 소강석 목사가 ‘예배 지킴과 감염병 예방에 더욱 힘써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총회장 목회서신을 10일 발표했다.

소 목사는 이 서신에서 “8월 6일 중대본 정례회의는 9일부터 적용되는 방역지침과 관련해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2주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와 함께 종교시설은 당초 4단계 시 19명으로 제한하던 것을 (최대) 99명까지로 상향 조정했다”고 했다.

그는 “이번 조치로 4단계 시 종교시설의 경우 수용인원 100명 이하는 10명, 수용인원 101명 이상은 10%까지(최대99명) 대면 종교활동이 가능해졌다”며 “다만 종교활동 공간이 어려 개인 경우(예를 들어 소예배실, 교육관 등)는 동시간대에 각 공간별로도 수용인원의 10% 이내(최대 99명)로 운영이 가능하다”고 했다.

소 목사는 “그 동안 총회와 한교총(한국교회총연합)은 방역도 지키고 예배도 지키기 위해 4단계에서 10%의 집회가 가능하도록 지속적으로 요쳥해왔다”며 “그러나 중대본은 4단계를 시행하면서 교회에는 집합금지에 해당하는 ‘전면 비대면’을 시행하므로 여타의 시설들과 심각한 형평성 문제를 자초했고, 비판과 저항에 직면한 바 있다”고 했다.

그는 “이제라도 어느 정도 형평성이 반영된 완화 조치가 적용되었다는 면에서는 의미가 있으나, 자발적 협력 대상인 종교단체의 감정적 지지선이 무너진 상태에서 미흡한 개선안을 마련한 것은 뒤늦은 감이 없지 않다”고 했다.

또한 “실질적으로 최선의 방역지침을 엄격하게 적용하면서 집회를 진행해 온 1,000석 이상의 대형교회들에 대하여는 여전히 비합리적 통제라는 점에서 아쉬움이 크다”고도 덧붙였다.

소 목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그러들지 않는 확산세와 변이 바이러스의 증가 등을 감안하여 모든 예배에서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셔서 교회를 통한 확산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