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이 내달부터 10월까지 국내에서도 최초로 진행된다.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이 내달부터 10월까지 국내에서도 최초로 진행된다. ©40 days for life 제공

국제 기도 캠페인 단체인 '40 days for life'가 낙태 근절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을 국내에서도 처음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는 낙태 관련 기관들 앞에서 평화적으로 진행하는 기도 운동을 통해 지역사회 낙태 종식을 목표로 하는, 국제망을 갖춘 40일 간의 캠페인이다. 이를 위해 기도와 단식, 지역사회 봉사활동 등을 하고 있다.

900개의 도시에서 8,000회가 넘는 캠페인을 통해 19,000명 이상의 생명이 낙태로부터 구조되었으며 이 과정에서 100만 여명의 자원봉사자들과 2만 여개의 교회가 참여했다.

40일 기도 동안 현장 기도에 지원한 사람들은 기도와 함게 피켓을 통해 참담한 낙태 실태에 관한 메시지를 지역사회와 주변 공동체에 전하게 된다.

또, 캠페인 기간 동안 위기 임신 가운데 있는 여성들을 낙태 후유증으로부터 보호하고, 태아의 안전한 출생을 돕기 위해 관련 단체들을 소개한다. 참여자들은 배지 또는 차량용 스티커 등을 통해 삶 속에서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가치관을 드러낼 수도 있다.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은 기도와 금식에 뿌리내리고 있다.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은 기도와 금식에 뿌리내리고 있다. ©40 days for life 제공

국내에서 최초로 진행되는 40일 기도 캠페인은 9월 22일 ~ 10월 31일까지 홍대입구역 3번 출구, 경의선숲길 인근에서 진행된다.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천주교는 월, 화, 목, 금, 일 그리고 개신교는 수, 토에 진행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사무국장 박정우 후고 신부, 프로라이프의사회 차희제 회장, 개신교 서윤화 목사가 이 캠페인 한국 본부의 공동대표를 맡았다.

개신교 대표 서윤화 목사는 "무고한 생명의 죽음을 가장 안타까워 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시다. 교회가 태아 생명에 대해 긍휼한 마음을 가지고 이 땅을 변화시켜 달라고 하는 기도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낙태를 근절하고, 낙태 관련 시설 종사자들이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한국에서도 평화적인 기도를 시작하려 한다"고 전했다.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에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신청방법은 홈페이지(www.40daysforlife.com) 또는 전화(02-727-2354)로 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