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장기표 의원이 탈북민 문제 관련 중국정부와 한국정부를 각각 비판했다.
국민의힘 장기표 의원이 탈북민 문제 관련 중국 정부와 한국 정부를 각각 비판했다. ©유튜브 '행군의아침TV' 영상 캡처

장기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탈북민 수십여 명을 강제북송한 것으로 알려진 중국 정부를 규탄하는 글을 올렸다.

장 후보자는 먼저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과 '올바른북한인권법을위한시민모임'(올인모) 주최로 27일 오전 서울중앙우체국 앞에서 진행된 '탈북민 50여명 강제북송 규탄 1인 시위'에 참여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정부에 의해 선양에서 구금중이던 탈북민 50여 명이 지난 14일 강제로 북송된 사실을 알리며 이는 중국이 가입한 난민협약 및 고문방지협약 등 국제인권규범을 스스로 위반한 행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권과 자유를 외면한 중국정부를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장 후보자는 한국 정부에게도 비판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한국 정부가 그동안 탈북민 강제북송 문제를 수수방관해왔다"며 "한국 정부는 인권을 강조하지만 정작 탈북민 문제에 관해서는 북한 정권에 저자세를 취해왔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 정부가 지난 2019년 11월 북한 청년 2명을 북송한 사건에 대해서는 "이 청년들이 북한에서 처형당하게 방조한 게 문재인 정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런다고 북한 정권에게 대접받을 수 없고 오히려 북한 정권으로부터 비아냥과 모욕적인 말만 들어오지 않았는가"라고 적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