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의회
©Parliament Live

영국 기독교인들은 정부의 국제개발 지출을 국민소득의 0.5%로 결정한 하원 투표 결과에 실망을 표명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정부는 보수당인 토리당 의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투표에서 333표 대 298표로 이 같이 결정했다.

이는 예산책임국(OBR)이 영국이 매일 행해지는 지출과 행정조직의 부채를 조달하기 위해 차입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 지출이 GDP의 0.7%로 복귀하는 ‘이중 잠금’이 시행될 것임을 의미한다고 CT는 전했다.

영국성공회 국제개발 수석주교인 존 인게 박사는 “지출 삭감은 영구적으로 지속될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사람들이 팬데믹 이후 지출 감소로 고통받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의회가 GNI(국민총소득)의 0.7%를 원조에 투자하겠다는 칭찬받을 만한 약속을 법률에 따라 지키지 못한다는 사실에 매우 실망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약속은 보수당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것 중 하나였으며 곧 회복되기를 바란다”라며 “정부가 현재 0.7%로의 복귀에 대해 설정한 기준이 너무 엄격해서 해외 개발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영구적으로 감소할 위험이 있어 우려된다”라고 했다.

크리스천 에이드(Christian Aid)의 영국 캠페인 책임자인 피트 무레이는 “앞으로 몇 년 동안 원조를 소멸시킬 ‘신중하지 못한’ 투표”라면서 “극도의 빈곤이 증가하는 세계적 팬데믹의 한가운데서 우리가 세계에서 가장 가난하고 취약한 사람들에게 등을 돌리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표를 통해 정부는 영국 전역의 전·현직 대주교, 추기경, 교회 지도자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기보다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결정은 영국의 위상과 국내외 명성에 막대한 피해를 입힐 것”이라며 “우리는 이러한 삭감에 계속 반대할 것이다. 그 어느 때보다 영국이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변화, 코로나바이러스, 분쟁과 같은 위기를 해결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