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요한 목사
연요한 목사

사랑의 하나님!

우리에게 구세주를 보내주셔서 우리는 주님 안에서 하나가 되어 평화를 이룹니다. 사람들의 마음속에 주님의 성령이 찾아오셔서 하나님을 인정하고, 주께서 자신의 삶을 인도하신다는 것을 고백하여 늘 새로워지게 하옵소서. 하나님을 의식하기 위해 열심히 훈련하게 하옵소서. 오직 하나님만의 소유가 되고 끊임없이 하나님 생각만 하게 하옵소서. 항상 하나님 얼굴을 바라보면서 살아가게 하옵소서. 이스라엘을 이끌던 모세는 죽었고, 여호수아가 백성을 이끌다가 그도 죽었습니다. 이제는 하나님을 왕으로 섬겨야 하는데 저마다 자기의 뜻대로 합니다. 우상을 섬기며 죄를 짓는 것이 일상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슬프시게 하면서 그냥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저를 보고 기뻐 반기시고, 사랑으로 새롭게 해주시고 노래하며 기뻐하시는 하나님을 화나게 하였습니다. 너희는 들어와도 복을 받고 나가도 복을 받으리라. 복을 주시는 하나님이신데, 원수들에게 억눌려 괴로움을 당하는 소리를 들으시게 하였습니다. 우리가 겪고 있는 지금의 모든 고난이 은덕이 되게 하옵소서. “고난을 당한 것이, 내게는 오히려 유익하게 되었습니다. 그 고난 때문에, 나는 주님의 율례를 배웠습니다.”(시119:71) 힘들고 어려워서 어려움이 없던 옛날 일상으로 돌아가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함께하시는 특별한 일상으로 돌아가, 서로 나누며 날마다 다시 시작하게 하옵소서.

이렇게 죄를 짓고, 다시 하나님께 구하여 용서를 받고, 그것을 또 잊어버리는 악순환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헝클어진 삶이 일상으로 돌아가게 하옵소서. 저의 신앙생활도 일상을 회복하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신앙의 본질에서 벗어난 껍데기를 붙들고 있는 것이 많습니다. “세상 모두 사랑 없어 냉랭함을 아느냐. 곳곳마다 사랑 없어 탄식 소리뿐일세.”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그러므로 정신을 차리고, 삼가 조심하여 기도하게 하옵소서. 제가 참된 예배자가 되기까지는 마스크를 벗는 일상으로 돌아가도 희망이 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으로 돌아가게 하옵소서. 저의 기쁨은 하나님의 사랑을 알리는 일입니다. 진정 십자가의 사랑을 깨달아 겸손히 하나님과 동행하게 하옵소서.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송가 503장)

■ 연요한 목사는 숭실대, 숭의여대 교목실장과 한국기독교대학교목회장을 역임하였다. 저서로 「사순절의 영성」, 「부활 성령강림」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요한